경인일보 뉴스홈

사회

검찰, '식비 대납' 정찬민 용인갑 선거캠프 인사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수사

손성배 입력 2020-05-22 21:29:23

정찬민(용인갑)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측 선거유세 캠프 인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22일 법조계와 지역정가에 따르면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는 정 당선자 캠프 유세 수행비서 A씨 등 복수의 캠프 관계자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A씨 등은 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나흘 앞둔 지난달 11일 모처에서 30명을 모이게 해 식사자리를 마련하고 식비 100여만원을 결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의자들은 당시 정 후보자를 식사 자리에 오게 해 모인 유권자들에게 인사를 해달라고 요청한 사실도 확인됐다.

일부 참석자들로부터 "식사비를 자신이 먼저 내면 캠프에서 돌려주기로 했다"는 진술이 나오기도 했다.

식사 자리에 있던 한 시민이 지인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선거관리위원회가 신고를 접수한 뒤 검찰에 수사의뢰를 했다.

수사기관은 피의자들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형사사건 공개 금지 규정에 따라 기소 전 수사 상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