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FOCUS 경기]'코로나 블루' 탈출… 힐링하기 좋은 파주 관광명소들
이종태 발행일 2020-05-25 제5면
파주를 걷다, 생기를 얻다

율곡수목원1
율곡수목원의 율곡정원. /파주시 제공

2020052301000959700047297
"'집콕'에 지친 일상, 주말 잠시라도 벗어나 보자." 

 

코로나19에 따른 '코로나 블루(Corona Blue, 코로나 트라우마)'를 호소하는 시민이 점점 늘어가고 있다.

 

'코로나 블루'는 장기화 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사회적 활동이 위축되고 감염 우려가 높아지면서 발생하는 스트레스와 불안감에서 오는 우울증을 말한다. 

 

'나와 너' 그리고 '우리'를 위한 '거리두기'로 '집콕' 생활이 길어지면서 벌써 계절이 바뀌고 있다. 

 

따스한 햇살과 신록이 푸르른 요즘 아이와 함께, 연인끼리, 부부끼리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챙겨 집을 나서보자. 

 

파주지역 '코로나 블루' 치유 장소를 소개한다.

지혜의 숲(2019 어린이 책잔치)
파주출판도시 지혜의 숲에서 작년에 열린 어린이 책잔치. /파주시 제공

갈대 샛강·습지등 원형 그대로 보존 '생태도시'

■ 아이와 가봄직한 '파주출판도시'


대한민국 대표적 출판 명소인 파주출판도시에는 500여 개의 출판·인쇄 관련 기업이 모여 있다. 

 

'책 문화 중심의 문화예술관광 공간'으로 널리 알려져 관광객이 줄을 잇고 있다. 

 

건물의 크기도 건축 자재도 모양도 제각각인 출판도시는 갈대 샛강과 습지 등을 원형 그대로 보존한 친환경 생태도시이자, 한국의 건축문화를 바꾼 건축도시이기도 하다.

각 기업체는 각종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어 아이들과 함께 둘러보기 좋다. 

 

출판도시 내 투어 및 체험 프로그램은 홈페이지(http://bookcitytour.co.kr/booktour)에서 살펴볼 수 있다. 출판도시 내 '지혜의 숲(파주시 회동길 145)'에서 출판도시 지도를 얻어 활용하면 된다.

헤이리예술마을1
헤이리 예술마을. /파주시 제공

세번째 문화지구… 산림공원 '산책코스'

■ '감성'이 터지는 '헤이리 예술마을'


1998년 설립된 국내 최대 규모의 예술·문화지구로 미술·조각·음악·건축·공예·문학 작가 등 380여 명의 예술문화인들이 조성했다. 

 

이 지역 전래 노동요인 '헤이리 소리'에서 마을 이름을 따왔다. 인사동 문화의 거리, 대학로에 이어 2009년 세 번째 문화지구로 지정됐다.

각종 홈 데코 용품과 아기자기한 생활 소품 및 주방기구 등을 만나볼 수 있고 전문 베이커리, 카페, 패스트푸드 레스토랑, 전문식당, 전문 식품숍 등 다양한 음식 문화도 즐길 수 있다. 

 

특히 예술가와 함께 만드는 공예품, 모두가 참여하는 공연과 전시, 프리마켓, 아이들과 함께하는 체험 문화 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최근에는 인근 보현산에 산림공원이 조성돼 남녀노소 누구나 걷기 좋은 산책코스로 인기를 끌고 있다. 

 

보현산은 해발 135m 낮은 산이지만 주변에 높은 곳이 없어 임진강과 북녘땅이 보인다. 

 

산림공원 입구에서 정상까지는 1.1㎞ 거리로 20분 가량 소요된다.

임진각평화누리
임진각 평화누리공원. /파주시 제공

1년 내내 다양한 꽃 활짝… 임진강 '한눈에'

■ 초록으로 물들어 가는 '야외정원'


꽃이 피고 연둣빛 잎사귀가 짙은 초록으로 물들어가는 요즘, 생활속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도 푸르른 정취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탁 트인 야외 정원들을 소개한다.

'율곡수목원(파주시 파평면 율곡리 96-5)'은 파주시 파평면 율곡2리 일원 34.15㏊에 조성된 '공립수목원'이다.

 

현재 1천358종의 식물자원과 각종 식물전시원, 주제원, 온실, 율곡정원, 신사임당 치유의 숲, 관찰데크, 전망대 등 주요 관람 시설을 갖추고 있다. 숲의 원형을 그대로 살린 침엽수림, 참나무원 등은 자연스러운 멋을 그대로 연출한다. 

 

벚꽃, 철쭉, 수수꽃다리 등 갖가지 봄꽃과 해당화, 구절초까지 1년 내내 다양한 꽃이 활짝 피어 관람객을 반긴다.

사본 -자운서원1
자운서원. /파주시 제공

수목원과 연계된 도토리길은 천천히 돌아오는데 1시간 가량 소요되며 정상 전망대는 굽이치는 임진강 물길이 한눈에 들어오고 2011년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전국 사진찍기 좋은 경관 명소 24선에 뽑힌 녹색명소가 자리 잡고 있다. 

 

인근 임진강 변에는 사계절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화석정(파주시 파평면 화석정로 152-72)'이 있다.

 

율곡 선생의 5대 조인 이명신 공이 처음 누각을 짓고 증손인 의석·의무 형제가 중건한 후 율곡 선생이 보수하여 글을 짓고 제자를 가르치던 유서 깊은 정자다.

 

화석정 아랫마을은 '율곡'이라는 이이 선생의 호가 비롯된 율곡리 마을이다. 바람 시원한 화석정에서 선생이 8세에 지었다는 '화석정시(팔세부시)'를 감상해보자.

이 곳에서 조금 벗어나면 파주를 상징하는 대표적 유적지 '자운서원'이 있다.

 

율곡 이이 선생의 학문과 덕행을 기리기 위해 후학들이 조성한 자운서원에는 율곡 선생의 일대기가 전시된 율곡기념관, 어머니 사임당과 율곡 묘소 등 가족묘 13기가 있다.

임진각평화누리
임진각 곤돌라. /파주시 제공

명물 바람개비동산·곤돌라 '또 다른 풍경' 만끽

■ 뛰어 놀기 좋은 임진각 '평화누리공원'


분단의 아픔을 되새기며 통일을 염원하는 평화 관광지 '임진각'을 가보자. 

 

이 곳에는 임진강 철교, 자유의 다리, 명절 실향민들이 북에 두고 온 가족을 그리며 제사를 지내는 망배단, 평화의 종, 임진각 평화누리 등이 있어 매년 수백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다.

임진각을 둘러보면 분단의 아픔에 젖어 무거운 마음이 된 여행객들을 달래기 위해 조성된 평화누리공원.

 

DMZ 내 경의선 장단역 부근의 레일과 침목을 가져와 복원한 철길과 증기기관차가 전시돼 있고 통일을 염원하는 메시지가 적힌 리본이 빼곡하게 매달린 철조망과 솟대, 바람의 언덕 등 각종 조형물이 곳곳에 설치돼 있다.

특히 3천여 개의 바람개비가 돌아가는 바람개비동산은 평화누리의 명물이다. 

 

바람개비동산은 사진이 예쁘게 나와 사진 마니아들의 출사지로도 유명하며 해가 질 때 가장 아름다운 풍광을 보여준다. 

 

야외공연장 앞 음악의 언덕은 아이들의 놀이터다. 바람이 많기로 소문난 이 언덕의 탁 트인 잔디밭은 연날리기 명소다.

최근에는 임진강을 건너 민통선 내 반환 미군 공여지인 캠프 그리브스를 돌아오는 곤돌라가 개통돼 또 다른 풍경을 즐길 수 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