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오늘의 창]메마른 땅에서 새싹이 돋다
임승재 발행일 2020-06-03 제19면
2020060201000111900004231
인천본사 문화체육부 차장
프로야구 인천 SK 와이번스는 악몽과 같은 5월을 보냈다. 시즌 초반부터 극심한 부진에 시달렸다. 팀 역사상 두 번째로 긴 10연패의 수렁에 빠지기도 했다. 순위는 최하위로 곤두박질쳤다. 주축 선수들의 줄부상 악재까지 겹쳤다.

위기는 곧 기회라고 했던가. SK는 깊고 어두운 터널 속에서 희망의 빛을 봤다. 오랜 무명 생활을 버텨낸 만년 유망주들의 재발견이다. KBO리그 정상급 선수들의 그늘에 가려 좀처럼 빛을 못 보던 이들의 맹활약이 눈길을 끈다.

지난달 3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옛 문학구장). 4-4로 맞선 5회 말 한화 이글스 투수 김진영이 던진 볼이 '딱!'하는 소리와 함께 허공을 가르며 좌익수 뒤 담장 밖으로 넘어갔다. 이흥련의 역전 솔로 홈런이었다. 그는 부상으로 빠진 주전 포수 이재원의 빈자리를 놓고 고심하던 SK가 이날 경기 이틀 전인 29일 두산 베어스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전격 영입한 새 얼굴이다.

이흥련은 팀 이적 후 바로 다음 날인 30일 8번 타자 포수로 선발 출전해 솔로 홈런을 포함한 4타수 3안타 2타점으로 타격에서도 흠 잡을 데 없는 활약을 펼쳤다.

그는 2013년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삼성에 입단했으나 당시 주전 포수였던 진갑용(은퇴)과 이지영(키움)의 높은 벽을 넘지 못했다. 입대를 앞둔 2016년 11월 자유계약선수(FA) 이원석(삼성)의 보상선수로 간 두산에는 국가대표 포수 양의지(NC)가 버티고 있었다. 포수 정상호의 올 시즌 두산 합류로 이흥련의 입지는 더욱 좁아졌다. SK 유니폼을 갈아입자마자 이틀 연속 홈런을 쏘아 올린 그는 "얼떨떨하다"며 환하게 웃었다.

이제 막 꽃을 피우기 시작한 무명 선수들의 등장은 야구를 보는 또 다른 재미다. 거듭된 부상으로 SK 입단 7년 차 만에 감격의 생애 첫 선발승을 거둔 중고 신인 이건욱, 만년 유망주라는 꼬리표를 뗀 내야수 남태혁과 불펜 투수 김정빈 등의 활약이 반가운 이유다.

/임승재 인천본사 문화체육부 차장 i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