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연천 대전리 산성·용인 석성산 봉수터, 매초성전투 현장… 道문화재 지정된다
전상천 발행일 2020-06-05 제6면
신라, 당과 7년전쟁 지정학적 가치
삼국~조선시대 산성변화 밝힐 사적


'매초성 전투' 현장으로 유명한 연천 대전리 산성과 용인 석성산 봉수터가 경기문화재로 지정된다.

경기도는 4일 연천 청산면 대전리에 위치한 대전리 산성과 용인 석성산 봉수터 2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 예고했다.

연천 대전리 산성은 연천군 대전리의 군사적 요충지에 위치한 삼국시대 산성이다. 대전리 산성은 서울·경기지역 산성 가운데 삼국시대부터 조선 시대까지의 변화 양상을 밝힐 수 있는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대전리는 연천과 양주 사이 추가령 구조곡에 의해 형성된 긴 회랑지대(통과 가능한 길고 좁은 지대)가 이어지는 지리적 중요성이 매우 높은 곳이다.

특히 신라가 삼국통일 과정에서 당나라와 벌인 7년 전쟁의 가장 치열한 격전지인 '매초성 전투' 현장으로 알려져 역사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

용인 석성산 정상 봉수터는 조선 전기시대 봉수 유적으로, 경기도에 희소성이 높아 학술 가치를 인정받았다.

봉수터는 서울 남산(목멱산)∼성남 천림산∼용인 석성산으로 이어지는 주요 봉수로에 위치해 역사적, 지정학적 가치를 보유하고 있다.

석성산 봉수터는 암반 봉우리에 평탄지를 조성해 방호벽을 축조하고 봉화를 올리거나 연기를 피워 신호를 보내는 아궁이·굴뚝시설인 연조 5기와 창고, 구들 시설을 갖춘 건물지 등이 발굴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특히 1번 연조의 암반 굴착을 통한 특이한 축조 방식, 방형(사각형)의 제사 유구(遺構), 백자 제기 등은 봉수군의 생활과 신앙을 보여주는 사례로 중요성이 인정됐다.

연천 대전리 산성과 용인 석성산 봉수터 지정은 한 달간 예고를 거친 뒤 문화재위원회를 개최해 최종 결정된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