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김태년 "원구성되면 대북전단 살포금지 입법 매듭"
이성철 발행일 2020-06-09 제4면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8일 "원 구성이 완료되면 대북전단 살포금지 입법을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접경지역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백해무익한 대북전단 살포는 중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북전단 살포 문제는 정쟁의 소재가 아니다"며 "야당도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니라 책임 있는 자세로 대북전단 문제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5년 3월 무력충돌 우려 등으로 전단 살포를 중지시킨 바 있다"며 "미래통합당이 야당이 됐다고 다른 소리를 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최근 남북 간 긴장 분위기에 대해서는 "북한의 진의와 의도를 정확히 분석해 냉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북미·남북관계 교착 상태에서 북한을 자극하는 몇 가지 사태가 전개됐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관련 허위정보와 가짜뉴스가 국내에 광범위하게 유포됐는데 북한이 체질적으로 민감한 '김정은 유고설'과 연관된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어려울수록 남북이 역지사지 자세로 상대를 존중해야 문제를 풀 수 있다"며 "어렵게 쌓은 신뢰를 허물고 긴장을 고조하는 감정적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