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미래통합당 "정부, 침묵·눈치… 굴종의 결과" 맹비난
정의종 발행일 2020-06-10 제4면
미래통합당은 북한의 통신 두절 통보와 관련해 "남북관계에서 정부가 굴종적 자세를 보이고 있다"며 당당한 대응을 촉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9일 원내대책회의 이후 기자들의 질문에 "남북관계에서 늘 저자세로, 굴종적인 자세를 해오다가 이런 일이 생겼다"면서 "지금까지 우리 정부가 휘둘리면서 북한의 기분을 맞춰온 결과가 이렇다고 하니 참담할 뿐"이라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개성공단 철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북한의 모욕적이고 그릇된 행위에도 일언반구 응대하지 못하면서 되레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을 언급하며 국민에게 굴종적 대북관을 강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능멸에 가까운 북한의 공세가 핵무력개발이나 무력도발에 대한 초석일 수 있다"며 "더이상 굴욕적인 침묵으로 북한 눈치를 보지말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적반하장 식으로 구는 불량 국가 북한을 비판하기는커녕 감싸기까지 하는, 굴종적 자세로 일관하는 정부의 태도는 주권국가의 정상적 대응이라고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