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김포시의회 민주당 의원들, 대북전단 금지 촉구성명
김우성 입력 2020-06-12 19:19:19
2020061201000640100030891.jpg
(서울=연합뉴스)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달 31일 김포시 월곶리 성동리에서 '새 전략핵무기 쏘겠다는 김정은'이라는 제목의 대북 전단 50만장, 소책자 50권, 1달러 지폐 2천장, 메모리카드(SD카드) 1천개를 대형풍선 20개에 매달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대북전단 살포하는 탈북민단체. 2020.6.1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2020-06-01 11:05:00/<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12일 김포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대북전단 살포 금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김계순 의원이 대표 낭독한 성명에서 "모두가 바라는 평화를 지킬 수 있게 즉시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며, 정부의 엄정하고 강력한 조치를 요청한다"면서 "다시는 이런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입법 차원에서도 적극적인 대안을 마련해 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달 31일 오전 1시께 김포시 월곶면 성동리에서 '새 전략핵무기 쏘겠다는 김정은'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천장, SD카드 1천개를 20개의 대형 풍선에 걸어 북으로 날려보냈다.

이날 의원들은 남북이 지난 2018년 판문점 선언을 통해 냉전 구조를 청산하고 평화공존과 공동번영의 기틀을 마련한 점을 언급하며 "당시 김포시의회 의원 일동은 접경지역으로 아픈 역사와 함께한 47만 김포시민의 간절한 여망을 담아 판문점 선언 국회비준 동의 촉구 결의안을 제안하기도 했다"고 상기했다.

그러면서 "2014년 연천에서 우리 민간단체가 날린 대북전단 풍선을 향해 북한이 고사총 10여발을 가했던 일을 기억하고 있을 것"이라며 "그런 일이 김포에 일어나지 않을 거라 누가 확신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또한 "접경지 김포는 각종 규제에 따른 경제·문화적 불이익은 물론, 일부 탈북자단체의 활동으로 인해 생명과 안전에 대한 위협을 받으며 헌법에 보장된 기본권에 심각한 침해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판문점 선언이 이뤄졌음에도 김포에서 그 신뢰를 저버리는 일이 벌어져서는 절대 안 될 것이며, 오랜 시간과 노력을 통해 이뤄가는 평화의 길이 고작 종이 한 장 때문에 가로막힐 수는 없다"면서 살포 중단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김포에서는 지난 5일 북부권 주민들이 모여 '탈북민단체 대북전단 살포 중단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