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文대통령 "평화약속 되돌릴 수 없어… 남북 함께 돌파구 찾자"
이성철·강기정 발행일 2020-06-16 제4면
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YONHAP NO-2857>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4·27 판문점·9·19 평양 선언 엄숙한 다짐… 합의 이행 노력할 것"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대폭 축소행사에도 대화·협력 촉구

6·15 남북공동선언이 20주년을 맞았지만 남북관계는 어느 때보다도 얼어붙은 상황이다. 당초 남북 공동으로 추진하려 했던 20주년 행사는 대폭 축소돼 '반쪽'이 됐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변함없이 북한에 대화와 협력을 촉구했다.

통일부와 경기도, 서울시, 김대중평화센터는 15일 오후 파주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김연철 통일부장관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6·15 남북공동선언 주역들, 일반 시민 등 170여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평화가 온다'를 개최한다는 계획이었다.

기념 만찬, 6·15 공동선언 및 이산가족 편지 낭독 등으로 이뤄진 기념식을 진행하려고 했지만 프로그램 일부를 취소해 조촐하게 진행했다. 이 지사가 참석한 기념 만찬 등은 취소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그대로 실시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잇따른 강경 발언으로 남북 관계 긴장감이 고조되는 상황에 대해 "남과 북이 함께 돌파구를 찾아 나설 때가 됐다"며 북한에 대화와 협력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나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8천만 겨레 앞에서 했던 한반도 평화의 약속을 뒤로 돌릴 수는 없다"며 "오랜 단절과 전쟁 위기까지 어렵게 넘어선 지금의 남북관계를 멈춰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무거운 마음으로 맞게 됐다"며 "하지만 남북관계에 난관이 조성되고 상황이 엄중할수록 6·15 선언 정신과 성과를 되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4·27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은 남북 모두 충실히 이행해야 할 엄숙한 약속"이라며 "어떤 정세변화에도 흔들려서는 안될 확고한 원칙으로, 우리 정부는 합의 이행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여건이 좋아지기만 기다릴 수 없는 시간까지 왔다"며 "한반도 운명의 주인답게 남북이 스스로 결정하고 추진할 수 있는 사업을 적극적으로 찾고 실천해 나가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는 언제든 우리가 원치 않는 격랑으로 들어갈 수 있다"며 "국민도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성철·강기정기자 le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