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北 '개성 연락사무소' 폭파… 접경지 불안
이성철·김명호 발행일 2020-06-17 제1면

2020061601000825300039951
軍 감시장비에 찍힌 '폭발 순간'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하는 순간이 공개됐다. 국방부는 16일 오후 우리 군의 감시장비로 포착한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은 북한이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뒤 화염이 일어나고 있는 모습으로 연락사무소는 물론 주변 건물의 모든 시설물이 피해를 보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국방부 제공

김여정 '엄포' 사흘만에 실행 옮겨
19개월만에 파괴… 남북 파국 우려
NLL 등서 추가 군사행동 가능성


북한이 16일 오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대북 전단 살포로 시작된 북한의 대남 강경 조치가 실행에 옮겨지면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끼고 있는 서해5도, 강화군 등 인천 접경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도 한층 높아지고 있다.

북한 중앙방송과 중앙 TV는 이날 오후 보도를 통해 "북남(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6월 16일 완전 파괴됐다"면서 "14시 50분 요란한 폭음과 함께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비참하게 파괴됐다"고 밝혔다. 통일부도 이 같은 북한의 조치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13일 담화를 통해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며 건물 폭파를 예고한 지 불과 사흘 만에 속전속결로 실행에 옮긴 것이다.


22.jpg
북한이 지난 16일 오후 2시 50분경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이로써 지난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따라 9월 개성에 문을 연 연락사무소가 개소 19개월 만에 사라지게 됐다.

북한이 남한을 '적'으로 규정한 뒤 본격적인 행동에 나선 것으로, 남북관계가 파국으로 치닫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대북 관계 전문가들은 북한이 향후 서해 북방한계선(NLL)이나 군사분계선(MDL) 상공에서 군사훈련을 벌이거나 미사일·방사포 등을 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입을 모았다. 9·19 군사합의 파기를 명시적으로 선언하지 않더라도, 합의에 연연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이날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소식이 확인되면서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긴급 소집했고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합참 전투통제실로 내려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대북 감시 및 대비 태세 강화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성철·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