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기시장군수협 "전단살포, 실익없이 도민 안전만 위협"
김성주·김도란 발행일 2020-06-18 제2면
반대 입장 표명… "정상 합의 무시"
"한반도 평화 기초정부 역할 할것"


북한 도발에 빌미를 제공한 대북전단과 관련해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가 전단살포에 대해 반대 입장을 강력 표명했다.

17일 협의회는 '도민 안전을 위협하는 대북전단 살포에 관한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 입장문'을 통해 "그 어떤 편익도 도민들의 안전보다 우선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대북전단 살포가 남북 정상이 이뤄놓은 합의를 무시한 행위이며 실익도 없이 도민 안전만 위협한다고 강조했다. 또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의 정신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지난 2014년 10월 대북전단 풍선을 향해 북한이 포탄을 발포했던 일을 상기하며 당시 포탄이 떨어진 연천지역 주민들이 불안과 공포에 시달려야 했던 점을 이유로 들었다.

안병용 협의회장(의정부시장)은 "앞으로도 도민 행복을 위협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반대한다"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기초지방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성주·김도란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