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與 "명백한 도발" vs 野 "굴종의 결말"
정의종·김연태 발행일 2020-06-18 제4면
'北 폭파' 대응 여야 상반반응
발언 듣는 이해찬 대표<YONHAP NO-2519>
경청-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참석자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남북 합의깨고 긴장 조성
추가도발 경고…협상의 문 열어놔
야당엔 "위기 정쟁 이용 지양해야"

통합당 "文정부 남북관계는 허구
선의에 기대는 대북 정책 재검토"

여야는 17일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그러나 대처에 대해서는 엇갈린 입장으로 맞섰다.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의 이번 폭파가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라고 규탄하며 초당적 대응을, 미래통합당은 '이게 평화냐, 굴종의 결과'라며 대북정책의 전면 수정을 요구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남북 정상간 합의를 깨뜨리고, 한반도에 긴장을 조성하는 북한의 명백한 도발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추가 도발이 있을 경우 북측이 책임져야 함을 분명히 말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내우외환 상황에서 정쟁이 극단으로 향하지 않도록 통합당의 대승적인 결단을 촉구한다"며 "19일까지는 협상의 문이 열려 있는 만큼 그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북한이 어떤 도발을 하더라도 한반도 평화와 번영이라는 겨레의 희망은 파괴할 수 없다"고 경고한 뒤, 야당을 향해 "한반도 평화가 위기에 직면할 때마다 습관적으로 정쟁을 삼으려는 태도를 야당은 지양해야 한다. 통합당은 당장 국회에 복귀해 일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발언하는 태영호 의원<YONHAP NO-3481>
발언-미래통합당 태영호 의원(오른쪽)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위 2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비굴하고 굴종적인 유화책의 쓴 결말을 맞았다"며 대북정책의 전면 수정을 요구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산하 외교안보특별위원회 회의에서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함으로 인해 그동안 문재인 정부의 남북관계 자체가 다 허구였다는 사실이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는 가능한 것과 불가능한 것에 대한 구별을 제대로 못 하면서 막연한 기대 속에 남북관계를 하지 않았나"라는게 김 위원장의 입장이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문재인 정부는 남북관계에서 가져왔던 여러 상황을 재점검하고, 현재 같은 상황에서 과연 남북관계를 평화라는 이름으로 실현할 수 있겠는지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당 위원장인 송석준(이천) 의원도 성명을 내고 "북한의 선의에만 매달렸던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이 사상누각이라는 것이 증명됐다"면서 "지금이라도 미·중·일·러 등 다자간 외교관계를 복원하고, 주변국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해야 할 때"라며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의 원점 재검토를 요구했다.

/정의종·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