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양평군 단월면,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에 선정
전상천 입력 2020-06-28 14:00:09
양평군 단월면이 지난 25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2021년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중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에 선정됐다.

군은 면소재지(거점) 개발을 통한 배후 마을 연계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기초생활거점사업 분야에 2021년도 사업대상지로 단월면을 신청해 총사업비 60억원을 확보했으며 지평·개군면에 이어 3년 연속 기초생활거점사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단월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은 '사람이 빛나는 단월'을 비전으로 거점지 내 다양한 서비스 공간 재배치를 통해 문화·복지 기능강화, 삶터정비, 공동체 연대강화 전략으로 추진 할 계획이다.

정동진 친환경농업과장은 "주민의 역량과 염원을 모아 당당히 선정된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낙후된 면 소재지의 복지공간 확충과 거점기능 향상으로 쾌적한 농촌환경이 조성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공모준비 과정에서 도출된 지역주민의 고민과 문제점을 사업 추진 과정에서 토론과 협의를 통해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