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인터뷰]'경기도의회' 전반기 염종현 민주당 대표의원
김성주 발행일 2020-06-30 제5면
시급사안 대응·정책기능 강화 '한달음'
2020.06.17.염종현 대표님 인터뷰 (41)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염종현 대표의원은 "도민의 복리와 행복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의회조직으로 개편했고 정책정당으로 변모시키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던 2년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경기도의회 제공

日경제침략·코로나 등 신속 대책
광역단체 최초 교섭단체 정책토론
'지방자치법 개정안' 폐기 아쉬워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유권자들은 경기도의회 142석 가운데 135석을 더불어민주당에 맡겼다.

유례없는 거대야당이자 유일 교섭단체로 도의회 전반의 색깔을 좌우하고 도정의 파트너로서 도민 삶의 질을 끌어올려야 한다는 큰 책임을 안고 임기가 시작된 것이다. 그 책임만큼이나 쏠린 관심을 만족시키기 위해 염종현(부천1) 대표의원이 도의회 민주당의 키를 잡아 2년간의 항해를 해왔다.

염 대표는 코로나19 사태와 일본경제침략 등 외부의 거대한 파고를 넘기고 30일로 임기를 마무리한다. 염 대표는 "도민의 복리와 행복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의회조직으로 개편했고 정책정당으로 변모시키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던 2년이었다"고 임기 종료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일본경제침략 비상대책단과 돼지열병 극복TF, 코로나19 비상대책단 등 시급한 사안에 대해서는 교섭단체 차원에서 발 빠르게 대응해 대책을 강구했다"며 "이를 통해 전국 최대 지방의회로서 체계적이고 모범적인 교섭단체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고 지난 성과를 되돌아봤다.

특히 민주당의 정책기능 강화를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는데 자부심을 보였다.

염 대표는 "광역단체 최초로 교섭단체 자체 정책토론대축제를 실시해 의원들의 정책역량 강화와 정책의제 발굴에 큰 힘이 되도록 했다"며 "이 같은 노력으로 지난 5월 말 기준으로 의원발의 조례가 611건으로 지난 9대 같은 기간(450건)에 비해 35.5%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정책보고서 'GA정책이슈브리프' 발간과 정치아카데미교육원과 경제공부 모임 운영 등을 사례로 들었다.

무엇보다 경기도를 넘어 전국으로 확산된 정책이 많다는 점에서 정책정당의 역할을 다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지급 조례'와 '경기도 학교 교복지원 조례', '경기도교육청 학생 생존수영교육조례' 등으로 전국광역의회를 선도하고 도민생활에 직접 영향을 줬다.

다만 아쉬운 순간으로는 지난 20대 국회 임기종료로 자동 폐기된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을 들었다. 21대 국회에 공이 돌아갔지만 지방자치 30년 역사에 전환점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좌절된 데에 큰 안타까움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지난 2년 동안 걸어왔던 길에는 항상 동료의원들이 있었다. 대표단의 결정과 입장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를 보내줬고 따끔한 질책도 잊지 않았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동료의원들의 지지와 성원을 바탕으로 개인의 능력에 의존하기 보다는 원팀이 돼 의원 한 명 한 명의 역량을 키우고 그 역량을 모아 거대한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었다"며 "아쉬웠던 순간들이 많이 떠오르지만 그럼에도 민주당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동료의원들과 함께 했던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