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수원FC, 3년3개월만에 리그 1위 "꼭 승격할것"
송수은 발행일 2020-06-30 제15면
KakaoTalk_20200629_170855318_03
프로축구 K리그 2 수원FC의 김도균 감독. /수원FC 제공

8R 홈서 전남 2-1 승리·승점 15
4위서 1위 점프 "상위권 유지를"


2020062901001397200069442
수원의 시민구단인 수원FC가 3년3개월 만에 프로축구 2부 리그 선두로 껑충 뛰어올라 화제다.

김도균 감독 체제의 수원은 지난 28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8라운드 전남 드래곤즈와의 홈 경기에서 조유민과 다닐로의 활약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이에 수원은 승점 15(5승3패)로 지난주 4위(4승3패·승점12)에서 단숨에 1위로 올라섰다.

올 시즌 첫 리그 선두자리에 올랐지만 정확히 따지면 K리그1에서 강등된 뒤 2017년 3월 이후 처음으로 1위에 랭크됐다.

2017년 3월18일 당시 2부리그였던 성남FC와의 3라운드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한 수원은 1주일간 1위에 머물렀다가 3월26일 충남 아산에 0-2로 져 중하위권으로 곤두박질쳤다.

수원FC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지난해 11월 울산 현대 유소년 총괄부장으로 활동한 김도균 감독을 사령탑으로 전격 선임한 뒤 총 35명에 달하는 선수 중 절반 이상을 교체했다. 코칭스태프와 외국인 용병 또한 모두 새 인물로 뽑았다.

특히 지난 시즌 베스트 11을 포함해 주전력이라고 할 수 있는 엔트리 선수 18명 중 안병준·조유민·이한샘 등을 제외하고 11명을 교체했다. 과감한 결정이 이뤄진 뒤 동계 전지훈련을 통해 체력훈련에 주력한 결과, 오늘날의 주무기인 '공격축구'를 할 수 있게 됐다.

김 감독은 29일 "경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팬들을 즐겁게 해주는 '골'이다. 볼 점유율이 높다고 반드시 승리가 보장돼 있지 않다"면서도 "리그 1위가 됐다고 해서 큰 의미를 두진 않는다. 상위권을 유지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밝혔다.

공격의 핵심인 미드필더 말로니가 종아리 부상을 입어 3주가량 결장하게 돼 김 감독이 어떤 인물로 빈자리를 대체할지 고심 중이다.

그는 "베테랑 미드필더 정재용과 장성재, 김건웅을 두루 기용하며 경기력을 파악할 것"이라며 "팬들과 구단 모두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우리만의 공격축구를 완성해 승격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