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제한적 관중 허용 '웰컴'… 프로스포츠계 "관람 준비 철저히"
신창윤·송수은 발행일 2020-06-30 제15면
야구·축구 등 정부방침 일제히 반색
출입·좌석배정 등 매뉴얼 이미 갖춰
KBO "이르면 내달 3일 가능" 전망
K리그, 논의후 내주 전환시기 발표


문화체육관광부의 프로스포츠 제한적 관중 입장 허용에 따라 프로스포츠계가 '안전한 프로스포츠 관람'을 자신했다.

프로야구·축구 관계자들은 29일 이미 관중 입장과 관련한 준비를 철저하게 했다며 정부의 방침에 일제히 환영 의사를 내비쳤다.

우선 한국야구위원회(KBO)와 각 구단은 올해 초 KBO리그 개막을 준비하면서 관중 입장 허용 시 펼칠 시스템을 완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각 구단은 출입, 좌석배정, 거리 두기 등 기준을 일찌감치 세우는 등 매뉴얼을 갖춘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10개 구단은 모든 좌석을 활용해 입장 관중이 앉은 관람석의 거리를 최대한 띄우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잔디석 등 관중들이 모일 수 있는 특수한 좌석은 통제하기로 했다.

손차훈 인천 SK 와이번스 단장은 "우리 구단은 정부와 방역 당국이 허용하는 관중 비율에 맞춰 예매 시스템과 구장 출입, 좌석 배정, 거리 두기에 관해 기준을 세웠고 이미 준비를 마쳤다"며 "마지막까지 철저한 준비로 야구 팬이 안전하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수원 kt wiz 등 타 구단 관계자들도 "관중 입장 허용 시 어떤 과정을 거칠지 준비했다"고 전했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아직 구체적인 기준이 결정되지 않았고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살피겠지만 이르면 다음 달 3일 정도에 관중 입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일각에선 촉박한 시간 탓에 다음 주 7월 7일부터 관중 입장을 시작할 가능성도 제기했다.

프로축구 K리그 구단들은 프로축구연맹 등과의 논의과정을 통해 다음 주께 유관중 전환 시기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연맹 관계자는 "유관중 허용을 발표한 시점에서 최소 일주일은 필요하다. 각 구단들도 홈경기를 준비할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이르면 7월 둘째주부터 유관중 경기로의 전환이 가능할 것 같다"고 전했다.

실제 일부 프로구단들은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등을 용이하게 파악하기 위해 자율좌석제에서 숫자를 부여한 지정좌석제로 시스템을 전환하고 있으며, 코로나19의 안전장치로 화상열감지기 도입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대행업체를 통한 티켓 판매 방안 마련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문체부는 전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거리 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 발표에 따라 야구·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신창윤·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