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고영인 의원, "장출혈성대장균 집단감염 지속 증가추세"
김대현·공지영 입력 2020-06-30 19:38:58
안산 유치원 장출혈성대장균 집단감염 사태가 여론의 비난을 받고 있는 가운데, 최근 5년간 장출혈성대장균 감염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고영인(민·안산단원갑)의원이 보건복지부에 최근 6년간 집단발병한 장출혈성대장균 감염증 환자 현황을 제출받은 결과, 2015년에 71명에 불과했던 발생자가 2016년엔 104명, 2017년엔 136명으로 계속 늘었고, 2018년엔 121명으로 잠시 주춤했다 2019년엔 다시 146명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고 의원은 특히 "최근 5년간 0~9세 이하의 어린이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그동안 대책마련이 부재했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 29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 의원은 최근 집단발병한 장출혈성대장균 발생이 2015년 71명에서 2019년 146명으로 크게 늘었지만, 그 원인과 대책이 제대로 강구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식중독 감염 담당업무가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대응인력과 무관하게 이뤄지는 것을 볼 때, 쉽게 납득이 되지 않는 부분이라는 것이다.

또 학부모가 자녀의 이상증세를 유치원에 통보한 이후에도 유치원 등원 중지 명령이 없었던 점과 6가지 보존식의 폐기가 증거인멸에 해당하는지 등의 여부를 보건당국이 엄중하게 조사해주길 요청했다. 고 의원은 "모든 아이들이 무탈하게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투석을 진행하는 아이들과 다른 환자들이 건강하게 복귀할 수 있도록 보건당국이 각별한 배려와 지원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대현·공지영기자 jyg@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