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찰, 안산유치원 관계자 휴대전화 확보·수사 확대
손성배·신현정 발행일 2020-07-02 제7면
7
집단 식중독 사태가 발생한 안산 A유치원 비상대책위원회 학부모들이 1일 오후 안산시 상록구 해양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전해철 의원, 안산시, 경기도교육청 등 관계기관 간담회에 앞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급식기록 분석·참고인조사 준비도

질본·市 등 간담회 열고 대책 논의
학부모비대위 사고 진상규명 촉구

안산의 한 유치원에서 발생한 '장출혈성대장균(O157)' 집단감염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1일 오전 유치원 원장과 원감의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해 조사하고 있다.

또 지난달 29일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급식 관련 기록 등은 분석 중이며, 참고인 조사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급식 관련 기록이 담긴 장부와 임의 제출받은 CCTV 등을 분석하고 있다"며 "자세한 사항은 밝힐 수 없지만 참고인 조사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 학부모 10여명으로 꾸려진 학부모비상대책위원회(이하 학부모비대위)도 이날 질병관리본부와 안산시 등 관계기관과 후속대책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열어 식중독 사고 진상 규명과 학습권 보장 등을 촉구했다.

학부모비대위는 이날 오후 3시 안산시 상록구 해양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이번 사태의 후속대책을 논의하는 비공개 간담회를 열고 진상규명과 아이들의 학습권 보장 등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전해철(안산 상록갑) 의원과 질병관리본부, 식약처, 안산시, 안산교육지원청 등 관계기관이 참석했다.

안현미 학부모비대위원장은 "장출혈성대장균 O157 병균 이름이 있는데도 유치원 이름을 붙인 신조어까지 생겨 악성 댓글이 달리고 있다"며 "이 사건에 대한 진상이 수사기관을 통해 공명정대하게 밝혀져야 하고 (오는 8일까지 폐쇄되는 유치원에 대해) 남은 아이들의 학습권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해철 의원은 "학부모들의 생각과 마찬가지로 원인을 규명하고 투석을 하고있는 원생 3명의 쾌유를 기원한다"며 "입법과 제도 개선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치원을 학교급식법 적용 대상에 포함하는 개정안도 오는 2021년 1월 시행 예정으로 정치권은 앞으로 7개월간의 학교급식법 적용 공백기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대한영양사협회와 전국유치원학부모협의회는 각각 지난달 30일과 이날 성명서를 발표하고 사립유치원 전담 영양사 배치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경기도내 정원 100명 미만의 사립유치원 317곳중 아예 전담 영양사가 없는 곳은 언제든지 안산 A유치원과 같은 집단 식중독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손성배·신현정기자 god@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