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비서관급 이상, 거주지 빼고 처분하라 '최후통첩'
이성철 발행일 2020-07-03 제3면
2020070201000151500006051

노영민 비서실장, 작년 이어 지시
사회적 비판 파악… 이달말까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청와대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다주택자들에게 이달 중으로 1주택을 제외한 나머지 주택은 처분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일 기자들을 만나 노 실장이 이런 권고사항을 참모들에게 지시했다고 전했다.

노 실장은 앞서 지난해 12월 같은 취지의 지시를 내린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청와대 고위직의 다주택 보유 행태에 대한 사회적 비판 여론이 다시 확대되는 분위기를 파악한 노 실장이 이달 말로 권고사항 시한을 정하면서 '최후통첩'을 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 반포와 청주에 아파트 2채를 보유하고 있던 노 실장은 "어제 청주의 아파트를 매물로 내놨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노 실장이 "대부분 불가피한 사유가 있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아야 하고 이제는 우리가 솔선수범해야 한다"면서 처분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청와대 내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을 포함, 다주택보유자는 12명"이라며 "최초 6개월 전 권고가 있었던 때보다는 다주택보유자가 줄어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 표 참조

그러면서 "이달 안으로 다 결정들을 하실 것"이라며 "대체로 다 공감하고 있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