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인천시 '코로나 충격 대비' 내년 예산작업 앞당긴다
김민재 발행일 2020-07-07 제1면

2020050401010000835.jpg
인천시청사 및 인천애뜰 /인천시 제공

예년보다 한달여 빠른 8월초 시작

'확장재정' 본예산 12조 이상 전망

교통망·자원순환·지역상품권 등
민선 7기 하반기 핵심사업 강화도

인천시가 코로나19로 인한 '예산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내년도 예산안 편성작업을 예년보다 한달여 빨리 시작하기로 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확장 가능한 재정 규모를 미리 가늠하고, 꼼꼼한 사업 계획 수립으로 예산 집행률을 높이기 위해서다.

6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르면 8월 초 예산편성지침을 수립해 각 부서에 전달한 뒤 내년도 예산안에 포함할 사업을 신청받을 계획이다. 일반적인 예산 편성보다 한달 가량 이른 일정으로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코로나 이전에는 현안사업을 제외하고는 예측 가능한 범위 내에서 반복적으로 사업을 해왔지만, 앞으로는 예산집행과정에서도 코로나로 인해 갑자기 발생할 수 있는 변수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 충격을 최소화하고 이를 대비하는 사업 계획을 짜기 위해서는 예산신청기간을 넉넉하게 잡아야 한다는 게 관련 실무진의 검토 의견이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긴급재난지원금 등 각종 코로나19 지원 대책을 마련하느라 예산 구조조정, 지방채 발행 등 계획에 없던 일을 해야 했다.

인천시의 내년도 본예산 규모는 12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인천시는 올해 본예산을 11조2천억원 가량으로 편성했는데 1·2차 추경을 통해 11조9천억원으로 증액했다. 정부가 각 지자체에 확장 재정을 유도하고 있는 상황이라 인천시도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12조원 이상을 편성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도 예산안 편성은 박남춘 시장의 임기 말 공약사업을 탄탄히 뒷받침하면서도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2가지 축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박 시장은 민선 7기 인천시 하반기 3대 핵심 사업으로 지역상품권(e음카드) 활성화와 교통망 구축, 자원순환 정책 전환을 꼽았다. 관련 사업에 대한 전폭적인 예산 밀어주기로 힘을 실어줄 가능성이 높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예산 신속 집행도 내년 예산안 편성의 중요한 기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세밀한 준비 없이 예산을 편성했다가 예기치 못한 장애물에 부딪혀 불용처리되거나 이월되는 예산을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수백억원대의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토목·건축사업들이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소비성 예산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할 수 있도록 예산안 편성단계부터 준비하겠다는 방침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하는 시점은 예년과 같더라도, 내부적으로 사업을 신청받아 조정하고, 심사하는 과정에 시간적 여유를 주는 방향으로 검토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변수를 줄이고 사업의 세밀함을 높이기 위한 방편"이라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