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김태년 "다주택의원 신속 처분… 고강도 부동산 대책 지속 추진"
김연태 발행일 2020-07-09 제4면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근절을 통한 집값 안정 대책 마련에 나서는 한편, 당내 의원들의 다주택 처분에도 속도를 높인다.

이해찬 대표는 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부동산 대책에 대해 "기본원칙은 가능한 7월에 할 수 있는 건 7월 임시국회에서 하고 부족한 건 정책을 신중히 검토해 정기국회에서 보완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한 번에 다 끝내는 게 아니고 계속해서 문제의식을 가지고 접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아파트 가격이 급속도로 오르는 있어 국민 걱정이 매우 많고 박탈감까지 느끼는 분이 많다"며 "아파트 양도차익으로 터무니없는 돈을 벌 수 있다는 의식이 우리 사회에서 사라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긴밀한 당정 협의를 거쳐 다주택자와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한 종부세 강화 등 7월 국회에서 우선 처리할 법안을 발표하겠다"며 "정기국회에서 처리할 후속법안도 마련하는 등 종합대책을 수립해 투기 근절, 부동산 안정화를 반드시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회의원의 다주택 소유 문제에 대해 국민 관심이 크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2년 내 처분을 약속했지만, 솔선수범 취지에서 이른 시일 안에 이행해줄 것을 당 차원에서 촉구하겠다"고 공언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