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LH, 신혼부부 전세임대 입주자격 추가 완화
황준성 발행일 2020-07-09 제10면
소득Ⅰ 70→100, Ⅱ 100→120%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신혼부부 전세 임대Ⅰ·Ⅱ유형의 입주 자격을 추가로 완화한다고 8일 밝혔다.

신혼부부 전세임대주택은 입주대상자로 선정된 신혼부부가 살고 싶은 주택을 물색하면 LH가 해당 주택 소유자와 전세 계약을 체결한 뒤 입주대상자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재임대하는 주택이다.

LH는 신혼부부Ⅰ유형의 소득요건을 입주신청일 기준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원 수별 가구당 월 평균소득의 70% 이하에서 100%(7월 현재 3인가구 기준 562만7천원) 이하로 완화했다.

배우자의 소득이 있는 맞벌이의 경우 소득기준은 120%(3인가구 기준 675만2천원)가 적용된다. 신혼부부Ⅱ유형은 기존 소득기준 100% 이하에서 120% 이하로 변경됐다. 맞벌이는 130%(3인기준 731만5천원)로 올라간다.

두 유형 모두 혼인 기간과 관계없이 만 18세 이하의 자녀가 있으면 지원할 수 있다. 기존에는 자녀의 나이 기준이 만 13세였는데 이 기준도 완화됐다.

또 자녀가 없더라도 혼인 기간이 10년 이내인 신혼부부 및 예비 신혼부부라면 신혼부부Ⅰ·Ⅱ에 모두 지원할 수 있다.

지원 한도액은 신혼부부Ⅰ유형의 경우 수도권이 보증금 1억2천만원, 광역시는 9천500만원, 기타지역 8천500만원 이하다. 이를 초과하는 주택은 초과분을 입주 대상자가 부담해야 한다.

신혼부부Ⅱ 유형의 보증금 지원 한도액은 수도권 2억4천만원, 광역시 1억6천만원, 기타지역 1억3천만원이다.

입주자는 임대보증금과 월 임대료를 부담해야 한다. 신혼Ⅰ은 임대보증금으로 지원한도액 내 전세보증금의 5%를, 신혼Ⅱ는 전세보증금의 20%를 내야 한다. 월 임대료는 전세보증금에서 임대보증금을 뺀 나머지 금액에 대한 연 1∼2%의 금리를 적용해 산정한다.

최초 임대 기간은 2년이며 별도의 소득 및 자산 기준을 충족할 경우 신혼Ⅰ은 9회, 신혼Ⅱ는 2회(자녀가 있으면 2회 추가)까지 재계약이 가능하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