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매시장, 경기·인천 '찬밥' 서울은 '더운밥'
김준석 발행일 2020-07-09 제10면
낙찰률·낙찰가율 5%p안팎 하락… 각각 2.2%p↑ 7개월만에 '전국 1위'
수도권 대부분을 옥죈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에 서울지역 법원경매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반면, 경기·인천지역 시장은 찬밥 신세가 되고 있다.

지지옥션이 8일 발표한 경매 동향 보고서를 보면 최근까지 수도권 상승세를 이끌던 경기와 인천지역의 주거시설 경매 낙찰률과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5% 안팎으로 떨어져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실제 지난달 인천의 경우 낙찰률(44.8%)과 낙찰가율(89.3%)이 전월 대비 각각 0.4%포인트, 2.7%포인트 낮아졌고 경기지역도 낙찰률(45.8%)이 전월보다 4.8%포인트 감소했다.

경매시장에서 낙찰률은 시장의 소화량을 나타내며 낙찰가율은 부동산 가치에 대한 시장 평가를 보여준다.

하락세를 보인 경기·인천과 달리 서울은 경매시장에서 상승세를 나타냈다.

같은 기간 낙찰률은 41.2%, 낙찰가율은 97.3%로 각각 2.2포인트씩 올랐다. 이는 지난해 11월(98.3%) 이후 7개월 만에 전국 1위에 오른 수치다. 주거시설 이외에 업무·상업시설 경매에서도 서울의 낙찰률은 30.0%로, 전월 대비 11.0%포인트 올라 작년 10월(30.9%) 이후 8개월 만에 30% 선을 넘겼다.

전국의 경우도 전월 대비 0.8%포인트 올라 두 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를 두고 수도권 풍선효과를 막으려 정부가 내놓은 대책이 서울 투자 유입의 단초가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지옥션은 "정부가 수도권으로 확산하는 풍선효과를 막기 위해 규제 지역을 확대하면서 서울로 투자가 유입되는 '빨대효과'를 초래한 것으로 보인다"며 "동일한 규제 탓에 투자자들은 서울을 비교 우위에 놓는 양상"이라고 분석했다.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