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수원서 어린이 1명 확진… 교직원과 원생 등 205명 전수검사 착수
신현정 입력 2020-07-14 08:41:16
20200621010004994_2
수원 월드컵경기장 드라이브 스루 코로나19 선별진료소 검사 모습. /경인일보DB

수원시에서 유치원생 1명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아 시 방역당국이 원생 등 205명에 대해 전수검사에 착수했다.

14일 시에 따르면 수원시 영통구 영통동 진아유치원에 다니는 어린이 1명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아 전날(13일)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에 격리 입원했다.

수원시 108번 확진자로 분류된 이 어린이는 지난 10일까지 유치원에 등원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가족 2명은 음성 판정을 받아 현재 자가 격리 중이다.

시 방역당국은 13일 오후 3시부터 해당 유치원 앞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해 교직원 23명과 원생 182명 등 205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진행했다.

현재까지 202명의 검체 채취가 이뤄졌고 사정상 검체를 채취하지 못한 3명에 대해서는 이날 영통구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할 예정이다.

시 방역당국 관계자는 "(13일) 늦은 밤부터 14일 아침 사이에 진아유치원 전수검사 결과가 나올 것을 보인다"며 "유치원 교사와 원생이 많아 집단감염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신현정기자 god@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