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부평구 "교통약자 더욱 안전하게 보호"
이현준 발행일 2020-07-15 제9면
단속카메라 설치 의무화·시설 점검
어린이·노인구역 115곳 정비 용역
보수 필요한 부분은 즉시 개선작업
정보관리 시스템 데이터베이스화


인천 부평구가 지역 내 어린이보호구역 등 교통약자 보호구역에 대한 정비에 나선다. 어린이와 노인 등 교통약자에게 더욱 안전한 교통환경을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부평구는 최근 '교통약자 보호구역 정비사업 실시설계용역'을 발주했다고 14일 밝혔다.

부평구는 어린이보호구역과 노인보호구역 등 교통약자 보호구역에 설치된 각종 시설물에 대한 종합적인 점검과 개선을 위해 이번 용역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단속카메라 설치 의무화와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시 가해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한 이른바 '민식이법'이 시행된 것을 계기로 어린이 등 교통약자 보호구역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진 상황도 고려했다.

부평구는 이번에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특수학교, 학원 등 주변에 있는 어린이보호구역 107곳과 노인보호구역 8곳 등 총 115곳의 교통안전시설물을 점검한다.

보호구역의 시점과 종점을 알리는 표지판이 제대로 설치됐는지, 안전펜스나 무단횡단금지대, 반사경, 과속방지턱, 주정차금지선 등 시설물이 훼손되지는 않았는지, 노면표시나 미끄럼방지포장 등이 지워지거나 없어지진 않았는지 등이 주된 점검 대상이다.

부평구는 점검과정에서 보수 등이 필요한 부분으로 확인되면 즉시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부평구는 또 이번에 보호구역 지정 연도와 안전표지, 안전시설 주변도로 정보 등에 대한 정보를 관련 정보관리시스템에 데이터베이스화 할 예정이다.

부평구는 데이터베이스가 구축되면 교통약자 보호구역에 대한 더욱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평구는 이번 사업에 1억5천만원 정도의 사업비가 투입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부평구 관계자는 "이번 점검과 데이터베이스 구축이 교통약자들에게 더욱 안전한 교통환경 제공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