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한국판 뉴딜… '경기도 핵심 사업' 힘실린다
김성주·윤설아·배재흥 발행일 2020-07-15 제1면
문재인 대통령, 2025년까지 160조 투자·일자리 190만개 창출 발표

11.jpg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소시범도시 안산등 '그린' 수혜
'스마트 물류체계' 화성등 경쟁력
블록체인 플랫폼 '평택항'등 주목

160조원에 달하는 투자계획이 담긴 '한국판 뉴딜'이 발표되자, 그간 신성장동력 발굴에 노력해온 경기도와 인천시 등이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이번 종합계획에는 수소차 인프라 구축과 해운·육상 물류단지 조성 등 대규모 프로젝트가 포함돼 있어 지자체가 자체적으로 추진해온 각종 사업 육성 계획이 앞당겨질 수 있기 때문이다.

14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25년까지 총 160조원을 투자해 일자리 190만개를 만든다는 구상을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한국판 뉴딜 보고대회에서 발표했다. 이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코로나 이후 글로벌 경제 선도를 위한 국가발전전략이다.

발표된 내용 가운데 특히 주목을 받고 있는 부분은 '그린 뉴딜'이다.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 명목으로 수소차 20만대 보급과 충전 인프라 450대 설치, 수소 생산기지 등 수소 유통기반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안산시를 2022년 수소시범도시로 지정한데 이어 남양주 왕숙, 하남교산, 부천 대장, 고양 창릉, 인천 계양 등 3기 신도시 중 2곳을 추가로 지정한다는 구상을 밝힌 바 있어 경기도가 그린 뉴딜의 최대 수혜지가 될 전망이다. 


sadgsaggas.jpg
글로벌 수소도시, ECO 안산 기본 개념도. /안산시 제공

안산시는 수소시범도시로 지정되면서 최대 3만명의 고용창출과 4조3천억원 규모의 생산유발, 1조6천억원의 부가가치 등 경제적 효과를 낼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는데 그린 뉴딜과 맞물린다면 더 큰 경제적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디지털 뉴딜' 전략의 일환으로 스마트 물류체계를 구축하는데 대형 e커머스(전자상거래) 물류단지를 의정부시와 화성시, 구리시에 구축해 연관산업 경쟁력을 끌어올린다.

해운물류도 항만배후단지 스마트 공동물류센터(2곳), 항만 통합 블록체인 플랫폼 확대 등도 발표됐는데 이미 블록체인 플랫폼을 시범운영 중인 부산항을 제외하면 평택항이나 인천항이 선정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경기도는 앞서 지난 1일 정부의 한국판 뉴딜과 연계한 '경기도형 뉴딜 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도는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휴먼 뉴딜' 등 3개 분야 100여개 사업을 단계적으로 시행한다는 구상이다. 


347.jpg
13일 한국중부발전과 옹진군 등이 인천시 옹진군 덕적도와 굴업도 인근 해상에 최대 1GW(1천㎿) 규모의 고정식 해상풍력발전 단지 조성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굴업도 인근 해상에서 덕적도 방향으로 바라본 모습.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인천시는 중점적으로 추진해온 해상 풍력발전기지 조성과 수소 산업 육성 정책, 구도심 전선 지중화 사업 등이 탄력받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정부는 '그린에너지' 정책 과제로 '해상풍력발전단지' 지정을 예고했는데 인천 앞바다는 덕적도 일대에서만 총 6GW의 해상풍력발전이 가능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이미 민간자본 투자로 해상풍력발전기지 조성사업이 시작됐다.

수소 공급 기반 확충 계획도 인천 동구·서구에 준공된 103㎿를 포함해 2021년까지 150㎿ 규모의 수소연료발전소 구축계획에 힘을 더한다. 이에 더해 '전기통신선 공동지중화 사업'은 인천시가 하반기부터 중점 추진키로 한 '전선 지중화 사업'과도 관련돼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김성주·윤설아·배재흥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