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시흥시, 수돗물 유충 신고에 긴급 비상대책회의 소집
심재호 입력 2020-07-16 15:06:32
2020071601000767300037071.jpg
/시흥시 제공

시흥시가 16일 하상동의 한 아파트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소집하는 등 신속한 대응에 나섰다.

시는 이날 회의에서 수돗물 유충 발생 현황과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책방안을 논의했다.

시는 현재 해당 가옥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연성정수장 급수구역 내 4개 배수지와 공동주택의 공급수, 저수조 및 수도꼭지 등 총 66개소에 대한 긴급 수질검사에 착수에 들어갔다.

현재까지 시에 접수된 수돗물 유충 발견 관련 제보 민원은 1건이나, 추가 유충 발생 시 수계를 전환해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는 하상동으로 공급하는 급수관로를 당초 연성정수장 라인에서 노온정수장 라인으로 변경을 내부적으로 준비중이다.

또한 3개 정수장에 수돗물 소독강화 등 적정관리를 추진하는 한편 관내 배수지 및 18개 동 공동주택 등 총 82개소에 대한 긴급 수질검사를 시행키로 했다.

임 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연성정수장에서 물을 공급하는 배수지와 아파트 저수조, 해당 가구 수도관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민간 전문가 등을 투입해 정밀 조사 후 원인과 대응 방안을 시민께 신속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