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부동산 핀셋 피한 '非아파트'… 12년전 전성기 매매량 육박
황준성 발행일 2020-07-20 제10면
2020071901000837100040951
/아이클릭아트

경기도, 지난달 매매량 6186건
유동자금 넘쳐 투자처로 '각광'

수도권 내 빌라 등 다세대·연립·오피스텔이 아파트에 쏠린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으로 시들었던 인기가 다시 되살아나고 있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나올 때마다 발생했던 풍선효과가 비(非)아파트 시장까지 번지는 분위기다.

19일 경기부동산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경기도 내 다세대·연립주택 매매량은 6천186건으로 2008년 5월 6천940건 이후 12년 1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 그래프 참조

서울도 지난달에 2018년 3월(5천950건) 이후 가장 많은 5천748건을 기록했다.

오피스텔 시장도 마찬가지다. 지난 5월까지 경기도와 서울의 오피스텔 매매량은 각각 3천907건, 5천312건으로 지난해보다 49.2%, 56.3% 급증했다.

연립·다세대주택의 매매가 늘어나는 이유는 저금리로 시중에 유동자금이 넘치는 환경 속에서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 대책의 사정권에서 벗어나면서 투자처로 찾는 수요가 커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12·16대책으로 15억원을 초과하는 주택을 살 때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이 전면 금지됐으나 그 대상은 아파트로 한정됐다.

이어 올해 6·17대책에 따라 지난 10일부터 수도권을 비롯한 규제지역에서 3억원이 넘는 아파트를 사면 전세자금대출이 제한되거나 회수되지만, 연립·다세대는 이를 적용받지 않아 여전히 전세 대출을 통한 갭투자가 가능하다.

이로 인해 거래량 증가는 물론 매매 가격마저 상승세를 타고 있다. 한국감정원 조사 결과 지난달 수도권의 연립·다세대 매매가격 변동률은 0.14%로 지난 3월과 더불어 올해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여기에 정부가 7·10대책을 통해 주택 임대사업 등록제도를 대폭 손질하기로 했으나 다세대주택·오피스텔 등은 등록임대사업의 세제 혜택을 그대로 유지해 투자 수요가 계속해서 이들 상품으로 옮겨 갈 것으로 보인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