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8월17일 임시공휴일로"… 정세균 국무총리, 국민 휴식 검토
남국성 발행일 2020-07-20 제2면
도서관·미술관 운영 재개도 언급

1.jpg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심신이 지친 국민과 의료진에게 조금이나마 휴식의 시간을 드리고 내수 회복의 흐름을 이어가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17일은 월요일이다. 올해 광복절(8월 15일)이 토요일인 만큼 월요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 사흘간 '황금연휴'가 가능해진다.

정 총리는 이와 함께 공공도서관과 미술관 등 편의시설 운영 재개도 언급했다.

정 총리는 "다만 입장 인원 제한, 마스크 착용, 전자출입명부 도입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토록 할 것"이라며 "공공시설 운영 재개가 다른 분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남국성기자 na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