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軍, 코로나19 감염 '늑장 통보'… 박윤국 포천시장, 국방부 항의
김태헌 발행일 2020-07-23 제8면

오뚜기부대 13명 확진 뒤늦게 전달
"빠르게 알려야 접촉자 격리" 전화
1차검사 결과 '즉시전파' 체계 변경


(기고문) 농업은 포천의 미래 (4)
포천 관내 오뚜기부대 병사 1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됐지만, 군 당국이 최초 확진자 정보 등을 포천시에 뒤늦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박윤국(사진) 포천시장이 국방부 고위관계자에게 "확진자에 대한 보다 빠른 정보를 제공해 달라"며 항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포천시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날 박 시장은 국방부 측에 직접 전화를 걸어 "코로나19 확진 군 장병 동선과 결과를 신속히 알려 달라"고 요구했다. 박 시장의 이 같은 항의성 전화는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빠르게 통보돼야 민간인 접촉자 격리와 지역 방역을 통한 관내 확산 차단에 더욱 유리하다는 판단에서 나온 것이다.

박 시장의 강력한 요청에 국방부도 기존 코로나19 검사의 경우 2차 또는 3차 결과를 민간에 전달했던 관례를 깨고, 1차 검사 결과가 나오는 즉시 통보하는 것으로 전달 체계를 변경했다. 군의 경우 모두 세 차례의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해 이를 민간에 통보하고 있다.

포천시 관계자는 "군 부대 확진자와 접촉한 병사, 또는 부대 외 거주하는 밀접 접촉자 가족 등을 통한 지역 전파 우려가 존재한다"며 "이번에 발생한 코로나19 최초 확진자 통보는 2차 단계에서 시로 전달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집단감염 최초 확진자 두 사람은 지난달 초 휴가를 다녀왔으며, 이 중 1명은 지난 10일 외출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해당 부대는 주둔지 전 병력(간부·병사 22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했고, 이중 현재까지 11명이 양성으로 추가 확진되면서 이 부대에서만 총 1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다만, 아직 부대원 전수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서 추가 확진자 우려도 크다.

포천/김태헌기자 11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