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광명도시공사, 광명시민단체협의회에서 제기한 의혹 조목조목 반박
이귀덕 입력 2020-07-31 17:38:22
광명도시공사(이하 공사)가 광명시민단체협의회에서 성명서를 통해 제기한 각종 의혹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공사는 31일 '광명시민단체협의회 성명서에 대한 입장 발표'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이 보도자료에서 ▲광명동굴 주변 도시개발사업과 관련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는 과정에서의 문제점 및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NH투자증권컨소시엄의 디스커버리사와 체결한 MOU 문서의 위변조 의혹 등의 제기는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특정 언론이 시의원을 통해 제기한 의혹으로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이미 보도자료를 통해 밝히는 등 현재 해당 언론사에 대해 민사소송이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직후 이루어진 약 500세대의 아파트 신축을 허가한 배임논란과 관련해서는 공사는 아파트 신축을 허가한 사실이 없으며, 인·허가권을 가지고 있지도 않다며 배임 논란은 주장 자체가 틀린다고 설명했다.

또 ▲광명타워(GM-Tower)와 관련한 출자 타당성 용역 보고서 허위조작 의혹 제기는 용역 보고서 오류는 용역사의 착오 표기로 잘못 기재한 사실이 확인돼 이를 보도자료를 통해 이미 해명했다며 전혀 사실이 아님을 거듭 밝혔다.

또한 ▲시의 특정 감사에서 인사·채용분야와 회계·지출·재산관리 등 총 43건의 지적사항을 통보받았고, 과실의 경중을 고려해 엄정하게 신상필벌 조치했다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공사는 시와 시의회의 결정, 시민단체의 지적과 조언 등을 존중해 이를 실천하는 등 32만 시민의 복리 증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광명시민단체협의회는 지난 14일 광명시의회 앞에서 '광명시의회는 광명도시공사 특별조사위원회를 즉각 설치하라'는 제목의 성명 발표(7월 15일자 5면 보도)를 통해 시의원들의 의정활동 등을 인용해 공사의 각종 의혹을 제기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