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평택 시장·국회의원, 정책간담회…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등 현안 논의
김종호 발행일 2020-08-04 제5면
정책간담회
정장선 평택시장과 홍기원·우의동 국회의원, 평택시 실·국·소장 등이 3일 홍기원 국회의원 지역 사무실에서 평택 현안사항 해결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있다. /평택시 제공

평택시 정장선 시장과 홍기원(평택시갑), 유의동(평택시을) 국회의원, 평택시 실·국·소장 등은 3일 홍 의원 지역 사무실에서 정책 간담회를 갖고 평택발전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시는 회의 안건 가운데 '법·제도마련이 필요한 사업'으로 '2025 평택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균특 회계 지방 이양에 따른 대응 방안', '공업물량 및 산업단지계획 심의 권한 이양' 등을 논의했다.

'평택지원특별법 만료에 따른 대책', '평택시 조정 대상 지역 해제(축소)', 'GTX-C노선 연장 방안' 등 10건의 현안 사항을 논의한 뒤 대책 마련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한 시는 '중요현안'으로 ▲항만 배후단지 개발 ▲평택항 경계분쟁 조속 해결 ▲주한미군 평택시대 도래에 따른 신규사업 반영 ▲고덕일반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2단계 설치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 반영 추진 등 18건을 설명하고 지역 국회의원과 주요 현안을 선제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정 시장은 "중앙과 경기도의 사전검토 및 협의 기간이 길어 현안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많은 실정"이라며 "불합리한 법과 제도를 집중 발굴, 개선하여 평택 발전의 원동력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에 참석한 국회의원들도 "평택시, 경기도, 소관 상임위원과 적극 협력해 현안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도록 중앙부처에서 구심적 역할을 다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