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휴가취소 문 대통령 "집중호우… 인명피해 최소화를 최우선해야"
이성철 입력 2020-08-03 17:51:17
2626.jpg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3일 오후 집중 호우 관련 문재인 대통령 당부사항을 전달하기 위해 춘추관 대브리핑룸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연일 계속된 집중호우로 피해가 잇따르는데 대해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해달라.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3일 당부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고 재산 피해가 늘어나는 것에 안타까움을 나타냈다"며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무엇보다 국민의 안전이 제일 중요하다. 인명피해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와 지자체는 총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며 "저지대 상습 침수지역, 산사태나 붕괴 우려지역 등은 사전에 철저히 통제하고, 주민도 대피시켜 안타까운 희생을 미연에 방지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방송사를 향해서도 "위험 지역의 정보와 주민 행동지침을 국민에게 빠르고 상세하게 제공해야 한다"고 주문했고, 국민들을 향해선 "재난 안내방송에 귀를 기울이면서 외출이나 야외 활동에 특별히 주의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애초 문대통령은 이날부터 한주간 경남 양산 사저에서 여름휴가 일정을 보낼 계획이었지만,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호우 피해가 커지면서 휴가를 취소하고 청와대로 복귀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도 여름휴가를 계획했다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 등을 위해 휴가를 취소한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의 올해 연차 사용일수는 '0'이다. 올 들어 확산한 코로나19 사태 등에 따라 연차를 하루도 사용하지 못한 탓이다. 지난 4월말과 5월초 징검다리 연휴 때는 연차를 내고 경남 양산으로 내려갈 계획이었지만, 이천 화재 사고로 인해 취소하고 정상 근무를 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