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임대료 치솟았는데 코로나 덮쳐… 자영업자, 문닫거나 빚만 늘거나
김준석 발행일 2020-08-04 제10면
경기도 폐업률 13.7%, 전국 상회
소득대비 대출비율 865%로 증가


코로나19로 영업 부진이 지속하면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자영업자가 있는 경기도도 비상이다. 폐업률이 이미 전국 평균을 뛰어넘은 상황에 장기국면에 접어든 코로나19로 대출 건전성마저 악화할 수 있어서다.

3일 한국은행 경기본부가 내놓은 '경기지역 자영업 현황 및 대출 리스크 점검' 자료에 따르면 도내 자영업자 수는 지난 4월 기준 132만명(23.7%)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경기지역 취업자 중 자영업자 비중도 18.8%로 높아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크다.

그런데 지난 2010년 이후 민간소비가 둔화하고 임대료가 치솟는 데다 대형소매점·온라인거래 등까지 확대돼 영업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에 코로나19까지 덮쳐 문을 닫는 개인사업장이 늘어나고 있다. 도내 개인사업장 폐업률은 13.7%로 전국 평균(13.1%)보다 높고 이러한 상태는 지난 2011년부터 유지되고 있다.

문제는 코로나19 여파가 길어지면서 자영업자의 대출 건전성 부실이 커질 수 있다는 점이다.

도내 자영업자 대출은 지난 2012년 말 80조2천억원에서 올해 3월 말 178조1천억원으로 122%나 늘어날 만큼 증가세가 빠른데 이를 갚을 채무상환능력이 낮아지는 추세다. 소득대비대출비율을 나타내는 LTI가 도내 자영업자의 경우 지난 2012년 말 732%에서 지난해 말 865%로 증가했다.

이에 한은 경기본부는 코로나19 여파가 장기간 지속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은 경기본부 관계자는 "다중채무자 등 대출 건전성 악화에 대비하고 자영업 과밀업종의 적절한 창업 제한을 비롯한 신규 자영업자에 대한 사전 지원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