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중년의 짐 버거웠나… 팔 못드는 고통, 다른 사연
김성호 발행일 2020-08-05 제14면
어깨 아픈 50대 '무조건 오십견 NO'
2020080401000126600006741

비슷한 증상 '원인 부위' 다를수도
약물·물리치료 극복 가능 '동결견'
'회전근개 파열' 봉합·인공관절 치료
초기발병시 규칙적 운동 증상 완화


50대 직장인 김길동(가명)씨는 1년여전 생긴 어깨 통증이 심해져 팔을 들어 올리기가 힘들어졌다.

지인이 비슷한 증상으로 '오십견'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았다는 얘기를 들은 김씨는 지인의 추천으로 통증 완화에 좋다는 마사지, 찜질 등을 함께 받았다. 하지만 효과는 그때뿐 이내 통증은 반복됐고 급기야 팔을 들어 올릴 수 없었다.

병원을 방문한 그는 초음파와 MRI 진단 결과는 회전근개 파열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우리가 흔히 '오십견'이라고 부르는 동결견(유착성 관절낭염)은 회전근개 파열과 증상이 비슷해 혼동하기 쉬워 주의가 요구된다.

가천대 길병원 정규학 정형외과 교수는 "두 질환은 초기에는 매우 다른 증상을 보이지만, 질환이 진행되면서 비슷하다고 느낄 수도 있게 된다"며 "전에 없던 어깨 통증이 점차 심해질 경우 반드시 초음파나 MRI 등 정확한 진단과 함께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동결견과 회전근개 파열은 40~50대의 주요 어깨 질환이다.

동결견의 경우 어깨 관절의 관절낭(어깨를 감싸고 있는 얇은 막)이 여러 이유로 염증이 발생해 두꺼워지고 딱딱하게 굳어 관절과 유착돼 발생한다. 어깨 관절의 운동이 제한되는 증상이 특징이다.

회전근개 파열은 대부분 노화·반복 사용으로 어깨의 회전근개(어깨를 올리고 돌리는 어깨 운동의 중심이 되는 근육)가 얇아져 파열에 이르게 되는 질환이다.

증상이 처음에는 달라도 나중에 비슷해져 구분이 어렵다.

동결견은 어깨 통증 후 어깨가 굳어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이후 어깨가 완전히 굳어지면 움직일 때 극심한 통증을 느끼게 된다. 회전근개 파열은 회전근개 주변에 생긴 염증으로 경미한 통증이 생기고 팔을 들어 올리는 힘이 약해진다. 이후 팔을 들어 올렸을 때 동작이 이뤄지지 않는 가성마비가 발생하기도 한다.

동결견과 회전근개 파열은 치료방법에도 차이가 있다. 동결견의 경우 적당한 약물치료, 스트레칭 운동, 스테로이드 주사 등을 병행하면 점차 증상이 호전될 수 있다. 회전근개 파열은 파열된 부위를 봉합하거나 인공관절치환술로 치료해야 한다.

두 질환 모두 초기 발병 시에는 매일 규칙적인 운동으로 증상 완화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팔꿈치를 잡고 올리는 '거상운동', 팔을 옆구리에 붙이고 바깥쪽으로 돌리는 '외회전운동', 손을 뒤에 놓고 올리는 '내회전운동', 팔을 몸 쪽으로 당겨주는 '내전운동' 등이 도움이 된다.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 일러스트/성옥희기자 oki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