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강남 집값 잡으려 주택 짓나" 과천시 철회 촉구
경인일보 발행일 2020-08-05 제2면

 

 

3.jpg
김종천 과천시장은 4일 긴급 브리핑을 열어 "과천시민이 숨 쉴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인 청사 유휴부지에 4천호의 대규모 공동주택을 공급하는 것은 시민과 시에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을 주는 일"이라며 "정부의 주택공급 계획에서 정부과천청사와 청사 유휴부지를 제외해 달라고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과천시 제공

 

정부가 4일 발표한 '수도권 집값 안정을 위한 주택공급확대대책'에서 정부과천청사 주변의 정부 보유 유휴부지를 주택단지로 개발하겠다고 발표하자 과천시가 이에 대한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이날 반대 성명을 내고 "정부과천청사 부지에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것은 과천의 도시발전 측면이 아니라 서울 강남 집값을 잡기 위해 과천을 주택공급 수단으로만 생각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무리한 부동산 정책은 결국 정부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 시장은 이어 "이미 중앙정부에 건의한 바와 같이 정부과천청사 부지는 과천이 지속가능한 미래성장형 자족도시로 발전하는데 쓰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3.jpg
아파트 들어서는 '과천 정부청사' 일대 4일 정부가 집값 안정화를 위해 용적률 상향, 유휴부지 개발 등을 골자로 하는 수도권 주택공급방안을 발표했다. 사진은 유휴부지 개발계획에 포함된 과천 정부청사 일대.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3기 신도시의 용적률을 높여 주택 수를 늘리는 정부의 방안에 대해서 해당 지자체인 부천시(부천 대장지구)는 아직 정부로부터 통보받은 게 없어 3~4일 더 기다려봐야 한다는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다만 녹지면적이 줄어드는 등 3기 신도시의 쾌적성과 가치가 떨어질 것을 우려했다. 부천시는 3기 신도시와 관련해 5개 지자체(부천·과천·남양주·고양·하남) 연석회의에서 바람직한 방향을 논의해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하남시 역시 정부와의 구체적 협의가 없어 용적률이 얼마만큼 증가할지 몰라 당장 말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양주시도 "국토교통부, LH(한국토지주택공사) 등과 용적률 상향과 협의된 내용이 없다"며 말을 아꼈으며, 고양시는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밝히기로 했다.

인천 계양구 역시 각 지구별로 구체적으로 어떻게 바뀔지 파악한 뒤 입장을 정리한다는 계획이다. /지역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