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與 전당대회 '흥행저조'에 '수해' 덮쳐… 수도권도 '커지는 불안감'
김연태 발행일 2020-08-10 제4면

코로나19에 집중호우 일정 줄취소
부동산·청 참모진 이슈 겹쳐 혼란
내주 합동연설 재추진 본행사 강행

재난 대응 충실 속 전략 다시짜기

더불어민주당의 새 지도부를 뽑는 8·29 전당대회가 '흥행 저조'에 이어 집중 호우에 따른 '수해'마저 겹치면서 난항을 겪고 있다.

민주당 전대는 코로나19에 따른 '언택트'(비대면) 방식 도입으로 흥행몰이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부동산 문제로 인한 민심 악화와 지지율 하락 등으로 주목도가 크게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여기에 흥행 분기점이 될 것으로 예상됐던 호남지역 대의원대회 마저 폭우로 일정이 전격 취소되면서 '흥행 복구'는 점점 요원해지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지난 8일과 9일 예정됐던 광주 및 전남·북 시도당 대의원 대회 및 합동연설회를 집중 호우피해 대응을 위해 취소하고, 일정을 연기하기로 했다. 애초 전대 흥행을 위해 이해찬 대표까지 참석해 분위기를 띄우려 했지만, 결국 모든 계획이 수포로 돌아간 것이다.

다만, 민주당은 취소한 호남지역 합동연설회를 임시공휴일인 오는 17일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홍철 중앙당 선관위원장은 전날 공지문에서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합동연설회는 집중호우 피해로 연기됐다"며 "민주당은 피해 복구와 재난 대비에 충실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오는 29일 치러지는 전당대회 본행사 일정도 변동 없이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전대까지 스케줄이 촘촘해 대의원대회 일정을 다시 잡기가 쉽지 않지만, 건너뛸 수도 없다"며 "이르면 내주 합동연설회를 재추진하는 것을 목표로, 지역 상황을 면밀히 살피며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흥행저조에 이어 수해로 인한 일정변경으로 전략적 변화가 불가피해진 각 캠프의 고심은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아직 시일이 남긴 했지만, 수도권의 집중호우 피해마저 더 커질 경우 지역별 대의원대회는 물론 전대 본행사 일정마저 장담할 수 없을 것이란 불안감이 커지고 있어서다.

이와 관련 한 당권주자 캠프 관계자는 "가뜩이나 흥행이 저조한 상황에서 부동산 문제와 청와대 참모진 교체 등 각종 이슈까지 겹치면서 모든 캠프들이 혼란을 겪는 것으로 안다"면서 "여기에 충청권을 거쳐 수도권 일정이 예정된 상태인데, 이들 지역에 대한 집중호우도 계속 예정돼 있어 걱정이 앞선다. 모든 변수를 고려해 전략을 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