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일주일만에 다시 '진료공백 위기'… 의사協, 14일 '집단휴진' 계획
이여진·남국성 발행일 2020-08-10 제3면
개원의사 파업 참여땐 차질 우려
지난 7일 진행된 경기도내 전공의들의 집단휴진이 큰 혼란 없이 끝났지만 14일 예고된 전국 의사들의 총파업이 관건이다.

9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수원 아주대학교 병원에선 전공의 263명 전부가, 수원 성빈센트병원에선 125명 중 104명의 전공의가 지난 7일 집단휴진에 참여했다. 도내 25개 의료기관 응급실에 당직근무가 배정된 전공의 95명 중 71명도 이날 연가를 냈다.

보건복지부는 전국 전공의 1만6천여명 중 절반 넘게 이날 연가를 사용한 것으로 파악했다.

도 관계자는 "응급실 당직 근무와 관련, 대체 인력을 57명 투입했다. 나머지 부족한 인력은 전문의·간호사·응급구조사를 활용해 정상적으로 운영했다"고 설명했다.

전공의들의 집단 휴진은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방침 등에 대한 반발이 주된 원인이다. 정부는 지역간 의료 격차를 해소하고 필수 의료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2022년부터 의대 정원을 늘려 지방 의료기관, 특수 전문 분야 등의 인력을 충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의료계에선 전공의에 대한 처우 개선 등 본질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주장을 앞세우고 있다.

이세호 화홍병원 응급의료센터장은 "응급의학과 전문의 근무시간이 대부분 주 90시간을 넘고, 야간근무 후 외래 진료까지 봐야 하는 등 근로환경은 점점 열악해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사명감을 가진 의대생들조차 비인기 학과에 오기를 기피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고비는 14일 개원 의사들의 집단 휴진이다. 개원의를 중심으로 하는 대한의사협회는 이날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을 계획하고 있다. 12일 정오까지 정부의 개선 조치가 나오지 않으면 파업을 강행한다는 계획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가 파업에 가세한 상황에서 개원 의사들까지 파업에 돌입하면 일반 병원 및 의원, 대학병원 모두에서 진료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 도내 의료기관은 총 7천530개소로 상급종합병원이 5곳, 종합병원이 61곳, 병원이 286곳, 의원이 7천178곳이다.

/이여진·남국성 기자 na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