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김포 양촌읍 교회에서 신도 6명 무더기 확진… 김포 누적 확진자 57명
김우성 입력 2020-08-10 11:20:07
김포에서 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 발생했다.

김포시에 따르면 양촌읍 소재 '주님의샘 장로교회' 신도 6명이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추가 확진됐다.

앞서 이 교회에서는 지난 9일 60대 여성(김포 49번·대곶면 거주) 신도가 먼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의 감염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김포에서는 주님의샘 교회 말고도 지난 7~9일 운양동에 거주하는 일가족 4명이 차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가족 중 A(여·50대)씨가 고양시 일산동구 풍동 반석교회 확진자와 접촉한 뒤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써 김포시에 등록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7명으로 집계됐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