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양평 주택서 무너진 토사 대안학교 덮쳐… 인명피해 없어
신현정 입력 2020-08-10 11:21:39
2020081001000378800019861.jpg
10일 오전 7시49분께 양평군 양서면 중동리에서 산사태로 학교가 매몰되는 사고가 났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10일 오전 7시49분께 양평군 양서면에서 산사태로 학교가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는 양평군 양서면 중동리에 있는 단독주택에서 무너진 토사가 약 20m 높이 아래 있는 대안학교를 덮치면서 났다.

이 사고로 학교 목조건물 2개동과 교육 기자재를 보관하는 컨테이너 창고 1개동이 파손됐다.

해당 학교는 미인가 시설로 사고 당일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아 인명피해는 없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지휘차 등 장비 8대와 소방력 25명을 동원해 사고를 수습했다. 

/신현정 기자 god@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