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김포 주님의 샘 교회 최초 확진자, 의심증상 뒤 19명 접촉
김우성 입력 2020-08-10 14:11:27
2020081001000387100020211.jpg
7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김포시 양촌읍 주님의 샘 교회.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김포시 양촌읍 '주님의 샘 장로교회' 교인 중 처음으로 지난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60대 여성 A씨가 총 19명을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교회에서는 10일 신도 6명이 무더기 확진됐다.

10일 김포시에 따르면 주님의 샘 장로교회 교인 A씨(대곶면 대능리 거주)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접촉자는 관내 17명, 관외 2명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교인 접촉자는 8명으로 확인됐다.

앞서 A씨는 지난 달 29일 오후 8~10시에 주님의 샘 교회에서 예배를 보며 교인 1명과 접촉했다. 또 지난 2일 오후 12시30분께 같은 교회에서 교인 4명과 접촉하고 30여분 뒤 양촌읍 소재 음식점에서 교인 1명과 접촉했다. 

같은 날 오후 6시께에는 장기동 음식점에서 4명과 접촉했으며, 6시30분께 장기동 커피전문점에서 2명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이어 5일 오후 12시37분께 양촌읍 소재 음식점에서 교인 1명·직원 2명, 7일에는 오후 2시17분께 구래동 병원에서 1명과 오후 2시50분께 자택에서 교인 1명을 접촉했다.

확진 전날인 8일에는 자택에서 택시(접촉자 1명)를 타고 선별진료소로 이동,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오후 3시30분께 다시 택시(접촉자 1명)를 타고 귀가했다.

A씨는 지난 달 29일 인후통 등 의심증상이 발현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포시는 A씨를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으로 이송하는 한편, 나머지 신도들에 대해서도 자세한 동선을 조사 중이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