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계획 철회 안하면 '3기 신도시 보이콧'… 과천시 내부갈등 격화
권순정·강기정 발행일 2020-08-11 제3면
과천청사 유휴부지 개발
도시공사 공동사업자 지정 동의안
野 "시민광장 사수전 승낙없다" 성명
市 "반대하면 손해만 볼 뿐" 난색

국민청원엔 찬·반 동시제기 '눈길'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 개발을 둘러싼 갈등이 3기 신도시 사업에도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다.

해당 부지에 장기임대주택 등 4천가구를 공급하겠다는 정부 계획을 철회하지 않으면 3기 신도시의 일환으로 조성되는 과천 과천지구 사업을 보이콧하겠다는 지역 내 여론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과천시의회에선 과천도시공사를 과천지구에 대한 공동사업자로 지정하는 방안에 대한 동의안 심의 문제를 두고 여야 의원들 간 마찰이 빚어졌다.

미래통합당 시의원들은 '시민광장(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 사수 전에 공공지구(과천지구) 승낙없다'는 성명을 냈다. 통합당 의원들은 "과천에서 진행되는 모든 국가 개발 사업에 대해 시 차원의 협조를 전면 중단한 후 이를 바탕으로 정부와 협상하는 게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동의안이 부결되면 과천도시공사의 과천지구 사업 참여가 지연될 수밖에 없다.

신계용 통합당 과천당협위원장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 "과천시민은 경기도민이 아닌가. 시민광장을 사수하자고 한 목소리로 외친 다음 날 이재명 도지사는 정부의 8·4 부동산 폭거에 장단을 맞췄다"며 "시민의 뜻이 관철되지 않으면 3기 신도시 전면 백지화 투쟁과 주민 소환 운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이미 과천지구 지정을 통해 서울에 부족한 집을 늘리는 데 과천이 활용됐는데, 시민들의 광장처럼 여겨지던 곳마저 내어줘야 한다는 불만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과천 과천지구 조성 사업에까지 불똥이 튀자 과천시는 난색을 표했다. 과천시 관계자는 "과천지구 사업에 대해 과천시가 보이콧을 하면 오히려 LH와 경기주택도시공사가 과천 땅에서 그들의 입맛에 맞는 사업을 진행하게끔 길을 열어주는 셈"이라며 "보이콧하면 과천시만 손해를 볼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정부과천청사 유휴부지 개발 문제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제기된 상황이다. 해당 부지에 4천가구만이 아닌 그 이상 규모로 공공주택을 공급해달라는 청원과 '졸속' 대책을 철회해달라는 상반된 청원이 동시에 제기돼 눈길을 끌었다.

/권순정·강기정기자 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