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태풍 소멸에도 수도권 비는 계속… 일부지역 열대야
김동필 발행일 2020-08-11 제1면
경기 남부, 오늘까지 최대 200㎜

2020071301000563400026711.jpg
지난 10일 수원서부경찰서는 세류지하차도 등 9개소 지하차도에 대해 권선구청과 합동점검을 실시했다./수원서부경찰서 제공
 

제5호 태풍 '장미(JANGMI)'가 10일 오후 5시 울산 서북쪽에서 소멸했다.

지난 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 해상에서 생긴 지 38시간 만이다.

남부지방에 비가 많이 온 상태에서 태풍까지 근접하면서 큰 피해가 우려됐지만 다행히 별다른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태풍은 사라졌지만, 온대저기압은 그대로 남아 일시적으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많겠다.

수도권도 태풍 장미의 영향대에서 벗어났으나, 상공에 위치한 정체전선으로 비는 계속 올 것으로 보인다.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경기 남부 50~150㎜, 많은 곳은 200㎜ 이상, 경기북부·인천·서울은 30~80㎜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상황에서 추가로 비가 더 오면서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의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큰 만큼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경기 남부·서울 등 일부 지역엔 밤사이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도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