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코로나속 1대1 면접 불가피… 지역사회 건강조사 '긴장감'
이현준 발행일 2020-08-12 제6면
인천지역 40여명, 9천명 표본 진행
질본 "비대면땐 현실적 제약 많아"
조사원 검체 검사·방역 엄수 강조


오는 16일부터 전국적으로 진행되는 지역사회 건강조사를 앞두고 관계 당국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비대면 문화가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지만, 지역사회 건강조사의 경우 1대1 면접 조사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11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인천에선 사전에 선발된 조사원 40여명이 표본으로 선정된 약 9천명의 시민을 대상으로 지역사회 건강조사를 진행한다.

이들 조사원은 대상자의 집을 찾아 흡연, 음주, 식생활 등 건강행태와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 여부, 사고·중독, 삶의 질,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여부 등 140여개 문항에 대해 조사한다.

인천지역 조사원들의 경우 오는 10월 31일까지 조사기간 동안 조사원 1명당 180여명을 직접 만나 조사하게 된다. 전국적으론 1천250여명의 조사원이 23만명을 조사한다.

문제는 이번 조사가 1대1 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는 점이다.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면조사 과정에서의 감염·전파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나오는 것이다.

보건당국은 이런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조사원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음성'이 확인된 경우에만 조사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또 마스크를 착용하고 발열체크, 손소독제 사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상황에서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인천지역 한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대면조사에 대한 우려가 있는 건 사실"이라며 "방역수칙 등을 철저히 지키면서 최대한 안전하게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지역사회 건강조사를 주관하는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감염 우려 등에 따라 비대면 조사로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현실적인 한계가 있어 대면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비대면으로 조사를 하려면 조사 대상자의 연락처와 이메일 등 개인정보를 알아야 하고, 해당 개인정보를 사용해도 좋다는 동의를 얻어야 하는 등 현실적인 제약요건이 많았다"고 했다.

이어 "감염 우려를 낮추기 위해 조사 항목 중 키나 혈압을 재는 등 신체접촉이 필요한 항목은 이번 조사에서 제외하기도 했다"며 "최대한 안전하게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