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문재인 대통령 "수해복구 가용자원 총동원하라"
이성철 발행일 2020-08-12 제4면
긴급국무회의 주재 다각대책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폭우로 인한 피해와 관련 "피해복구의 핵심은 속도"라며 "피해복구에 차질이 없도록 재정지원 대책을 다각도로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예비비와 재난재해 기금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충분한 재정지원을 강구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장마는 오늘로써 가장 오랫동안, 가장 늦게까지 지속된 장마로 기록됐다"며 "피해 규모도 매우 심각하다. 국가적으로 수많은 재난을 겪으며 안전관리 시스템을 꾸준히 발전시켜왔지만 기상이변에 따른 거대한 자연재해 앞에 9년 만에 가장 많은 인명피해를 입었다"며 "매우 안타깝고 비통한 심정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막바지이지만 아직 장마가 끝나지 않았다.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더는 인명피해가 없도록 전력을 다해달라"라며 "접경지역에서는 집중 호우로 유실된 지뢰가 발견돼 주민들의 불안이 크다. 충분한 군 인력을 투입해 주민의 안전을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특히 SOC 디지털화를 통해 주요 시설물의 재난대비 관리통제 기능을 한 단계 높이는 데 속도를 낼 필요가 있다"며 "홍수조절 통제를 자동화하는 하천과 댐 관리체계의 스마트화 등 한국판 뉴딜의 대표과제 중 하나인 SOC 디지털화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경제위기 상황 속에서 "확장재정에 의한 신속한 경기대책과 한국판 뉴딜의 강력한 추진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소속 37개국 가운데 올해 경제성장률 1위로 예상될 만큼 선방하는 나라로 평가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