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인천 15만1천가구 신규 공급… 대형택지 개발 '사전청약' 검토
윤설아 발행일 2020-08-14 제3면
국토교통부, 수도권 127만가구 계획
검단·가정 등 공공택지 9만4천
미추홀·부평 등 구도심 5만7천
市, 임대주택 4만여가구 추가도


국토교통부가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지역에 127만호의 신규 주택을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수도권 내 안정적 주택 공급을 위해 인천 15만1천호, 경기 75만7천호, 서울 36만4천호를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인천은 공공택지지구에 9만4천호,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지구에 5만7천호 등 15만1천호가 올해부터 공급이 계획돼 있다. 공공택지 9만4천호로는 LH와 인천도시공사에서 검단신도시, 검암역세권, 가정공공택지지구, 구월공공지구, 계양테크노밸리 등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재개발·재건축·주거환경개선 등 정비사업이 계획된 곳은 현재 87곳으로, 부평구 33곳, 미추홀구 20곳, 동구 12곳 등에서 진행 중이다.

이중 사업시행인가 절차를 마치고 사업이 진행 중인 곳은 63곳이다.

인천의 대표 구도심인 부평구, 미추홀구 지역 정비사업은 한동안 지지부진하며 주민 갈등으로까지 이어지기도 했지만 최근 몇 년 사이 부동산 개발 호황으로 사업이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다. 200~700호부터 최대 2천900호 대단지 아파트까지 지어지면서 구도심에만 5만7천호 가량이 추가 공급될 전망이다.

시는 기존 추진되고 있는 인천검암역세권, 가정 공공택지지구, 검단신도시 택지개발사업 등을 차질없이 진행하고 대형 택지개발 지구 등에 사전청약제도를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시 내부에 신규 택지 등을 논의하기 위해 관련 부서 간 협업 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인천시는 최근 정부의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 정책 기조에 맞춰 2022년까지 2만호를 목표로 추진됐던 공공임대주택 물량도 4만호까지 늘리기로 했다.

민선7기 박남춘 인천시장 취임 이후 2018년 9천827호를 시작으로 2019년 7천296호의 임대주택을 공급했다. 올해에도 연말까지 5천320호를 공급하며, 2021년 8천817호, 2022년 6천280호의 공공임대 주택을 추가로 늘려 모두 4만1천280호의 임대주택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국토부는 신규주택 공급 외에도 도심 내 주택 등을 매입해 시세 50% 이내로 공급하는 매입 임대주택도 확대하기로 했다. 서울에만 최소 연 1만호 수준으로 공급하며, 도심 내 역세권 등 입지가 우수한 오피스·숙박시설 등도 주거기준에 적합하게 리모델링해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실수요자의 안정적 주택공급 기반을 마련하고 공급부족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신규택지는 사전청약제 등으로 공급효과를 최대한 앞당기고 고밀 재건축·공공재개발 등 정비사업도 차질 없이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