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기도 도내 모든 종교시설 2주간 집합제한 행정명령
남국성 입력 2020-08-14 14:20:37
[포토]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한 용인 우리제일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우리제일교회에 14일 오후 밀접집회 제한 행정명령서가 붙어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가 도내 모든 종교시설에 오는 15일부터 2주간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14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7월 27일부터 8월 13일까지 도내에서 21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이 가운데 37%에 달하는 78명이 종교시설에서 발생했다. 대부분의 감염 사례는 아쉽게도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지 않은 데서 재발하고 있다는 것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종교모임 후에 식사 제공 및 단체로 식하는 행위 또는 성가대 연습과 활동 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행위로 동일한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 때문에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특히 동일한 양상에 따른 재발을 막기 위해서 강력한 조치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번 행정명령은 오는 15일부터 2주간 발효된다. 이에 따라 도내 종교시설은 9가지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정규 예배, 미사, 법회 등을 제외한 종교시설 주간에 각종 대면 소모임 활동이 전면적으로 금지되고 정규 예배, 미사, 법회 시 찬송을 자제하고 통성기도 등 큰 소리로 노래를 부르거나 발하는 행위가 금지된다. 음식 제공 내지 단체 식사도 금지된다.

전차출입명설치 이용, 출입처 증상 확인 및 유증상자 출입 제한, 방역 관리자 지정, 마스크 착용, 종교행사 전후 시설 소독과 소독 대장 작성, 시설 내 이용자 간 2m 간격 유지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도는 관련법 80조 7호에 따라 위반자 모두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는 등 엄중하게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이 지사는 "집합 제한 행정 명령을 위반해서 종교 모임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예외 없이 검사·조사·치료 등 방역 비용이 전면 구상 청구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번 행정 명령이 도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로 종교의 자유 침해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지난 5월 중단됐던 도내 pc방, 목욕장업, 학원, 교습소도 집합 제한 행정 명령이 다시 내려졌다. 

/남국성기자 na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