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코로나19 수도권 재확산…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 "네탓" 공방
정의종·김연태 발행일 2020-08-20 제4면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YONHAP NO-2816>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 "전현직·지역위원장·당원 참석
광화문집회 통합당지도부 방조책임"

야 "정부 안이한 대응 주장에 공감
정쟁할때 아니다… 국민 안위부터"


여야 정치권이 19일 코로나19 사태의 확산에도 불구하고 수도권 확산에 대한 '네 탓' 공방으로 얼룩졌다.

더불어민주당은 수도권 확산 원인으로 광화문 집회를 주도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와 미래통합당을 싸잡아 공격했고, 통합당은 "야당에 질척이지 말고 방역에만 집중하라"며 정치 공세 중단을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진원지로 사랑제일교회를 지목한 뒤 "검역당국과 사정당국이 총력을 다해 감염위험자를 찾아내야 한다"며 "검찰 압수수색을 통해서라도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경찰도 필요한 경우 주저 없이 강제력을 동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래통합당을 향해 "통합당 소속 전·현직 의원과 지역위원장, 당원들의 전광훈 목사가 개최한 8·15 광화문 집회 참여 사실이 밝혀지고 있다"며 "통합당 지도부는 이런 상황을 방조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전 목사에 대한 엄정한 법적 처벌과 손해배상 등 구상권 청구까지 제기하며 사법당국의 강력 대응을 촉구했고, 박광온·설훈 최고위원 등 지도부 인사들도 "(통합당) 전국 지역위원회에서 전국적으로 집회에 참석한 정황이 드러났다", "통합당은 뒤늦게 전 목사와 선 긋기에 나섰지만, 아스팔트 보수를 의식해서인지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지 못한다"며 통합당 비판에 가세했다.

이에 통합당은 정치 공세 중단을 촉구하는 논평을 쏟아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야당에 책임 떠넘겨보자고 국민 편 가르며 싸움 걸 때인가"라며 "확진자가 늘면서 온 나라가 들썩이는데 핑계 댈 곳 찾느라 정신을 팔고 눈 돌릴 여유가 있나. 정쟁을 벌이지 말고 국민의 안위를 지키는 데 집중하라"고 비판했다.

조경태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최근 코로나 재유행의 명백한 책임은 안이한 대응을 한 정부에 있다는 감염병 전문가의 주장에 백번 공감한다"며 현 정부를 걸고 넘어졌다.

원외인사인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정치권이 네탓 공방할 시간에 방역 당국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 방역 사각지대에 대한 보살핌과 대책 강구로 힘을 모아야 한다"며 "지금 대한민국 코로나 전쟁의 사령관은 정은경이다. 그 지휘봉에 시선과 몸짓, 방향을 맞춰야 할 때"라고 가세했다.

/정의종·김연태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