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최해영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 안산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현장 점검 실시
이원근 입력 2020-08-20 18:44:05
2020082001000859900044201.jpg
20일 최해영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이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인 안산 중소벤처기업연수원을 찾아 시설을 점검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최해영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이 20일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인 안산 중소벤처기업연수원을 찾아 환자 치료와 방역 활동을 지원하는 경찰들을 격려하고 시설 내·외부 경비 상황을 점검했다.

생활치료센터는 확진자 중 무증상 또는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 지원과 치료서비스 제공을 목적으로 도입된 시설이다. 도내에는 1개소가 운영 중이며 현재 126명의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다.

생활치료센터에는 하루 평균 10명의 경찰관이 근무를 하고 있다. 이들은 시설 내부 질서 유지 및 무단 이탈 방지를 위한 내·외부 경비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경기 남부지역에는 생활치료센터 외에도 외국에서 입국한 시설 격리 대상자가 생활하는 임시생활시설 5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이날 최 청장은 시설 안전 및 출입통제 현황을 살펴보고 확진자 이탈 등 긴급 상황 발생 시 신속 대응을 위한 위치 추적, 검거체계를 점검했다.

최 청장은 "보건 당국의 코로나19 치료 및 방역 활동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코로나19 지원 시설에서 무단 이탈한 자에 대해서는 엄정 수사로 방역 대응이 실효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