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남동구 교회 이어 부평 '갈릴리장로교회'에서도 21명 집단감염 발생
윤설아 입력 2020-08-22 15:36:45
인천 남동구 '열매맺는교회' 신도들의 집단감염에 이어 부평구의 한 교회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인천시는 부평구 청천동 '갈릴리장로교회'에서 목회자와 신도 등 2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이 교회에서는 6명의 목회자와 60여 명의 신도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부평구 뿐만 아니라 인근 다른 구와 서울시, 경기도 등 타 지역 거주 신도들도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확진자 가운데 부평구청 소속 직원(김포시 거주)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부평구에서는 이날 '워크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를 긴급 설치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실시하는 한편 23일까지 청사를 임시 폐쇄하기로 했다.

시와 구는 이번 확진자들의 감염 경로가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은 것에 따라 심층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경로 파악과 접촉자를 확인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추가 접촉자들에 대해서는 파악 되는대로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박남춘 인천시장은 최근 교회에서 계속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여기고 인천지역 교회에 대면 예배금지를 강하게 요청한 상태다. 일요일인 23일에는 공무원 2천여 명을 투입해 인천 지역 교회 4천66곳에 대한 집중 행정 지도에 나설 방침이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