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기도, 코로나 대응 1146억·지역화폐 603억 '긴급수혈'
강기정·남국성 발행일 2020-08-24 제3면
4조2천억 규모 '2차 추경' 편성
道 재난기본소득 추가지급 '좌절'
도로개설 예산, 동북부 지역 집중


경기도가 4조2천억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했다. 지난달 정부의 '슈퍼 추경'에 대한 후속조치격으로(7월 6일자 3면 보도=35조1천억 '슈퍼추경' 확정… 경기도, 지역화폐 발행 탄력) 지역화폐 확대 발행을 위한 비용 등이 포함됐지만 도 차원의 재난 기본소득 추가 지급은 실현되지 않았다.

도는 지난 21일 주요 편성 내용을 발표한 후 추경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까지 더해지면 도의 올해 재정규모는 33조1천999억원이 된다.

지난달 정부가 35조1천억원 규모의 추경을 확정해 일자리 창출, 지역화폐 추가 발행 비용 등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 만큼 경기도 역시 이와 맞물려 2차 추경을 편성한 것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방소득세·레저세 등 세수가 줄어든 가운데 여전히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고 수해까지 덮치면서 곳곳에 투입해야 할 비용이 늘어난 만큼 쓰지 못한 예산 1천146억원을 정리하는 등 '군살 빼기'도 함께 단행했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도는 이번 추경을 통해 지역화폐 확대 발행에 603억원을 투입하는 등 경기 회복을 위해 1천763억원을 쓰겠다는 계획이다. 경기도의료원 운영비로 159억원을 더하고 의료기반 체계 구축비로 95억원을 반영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도 1천146억원을 편성했다.

여기에 경기교통공사 설립에 185억원, 경기도형 공공버스 운영에 99억원을 편성하는 등 교통복지 증진에도 1천368억원을 투입한다. 도로 개설에도 499억원을 편성했는데 대부분인 365억원을 경기 동북부 지역에 집중해서 쓸 예정이다.

최원용 도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수해까지 덮쳐 다양한 재정지원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추경을 즉시 집행해 도민들의 삶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기정·남국성기자 kanggj@kyeongin.com